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룸쉐어링' 최우성, 훈훈 비주얼에 풋풋 소년미까지 [N화보]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6-22 15:00 송고
최우성/마리끌레르 © 뉴스1


최우성/마리끌레르 © 뉴스1


최우성/마리끌레르 © 뉴스1

영화 '룸쉐어링'으로 스크린에 데뷔한 신예 최우성의 다채로운 분위기를 담은 화보가 공개됐다.

최근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와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한 최우성은 그동안 쉽게 볼 수 없었던 표정과 다양한 스타일링 등을 컷마다 담아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공개된 화보 속 최우성은 시크하면서도 부드러운 분위기, 그리고 장난기를 오가는 다양한 매력으로 각기 다른 무드의 스타일링을 완벽히 소화, 감각적인 화보를 완성했다.

특히 조각 같은 마스크와 섬세한 눈빛과 표정으로 때로는 풋풋한 소년의 모습을, 때로는 완연한 남자의 모습을 자유롭게 표현해 현장에서 감탄을 자아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우성은 자신이 생각하는 연기의 가장 큰 매력이 무엇이냐고 묻는 질문에 "내가 항상 나로만 있지 않을 수 있는 것"이라며 "연기를 할 때만큼은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그 캐릭터 자체로 존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잘한다는 생각에 머무르지 않으려고 하고, 부족하다는 마음이 있는 한 계속 발전할 수 있는 것 같다"며 "연기에 대한 객관적인 피드백을 받는 일만큼은 게을리하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연기에 있어서 자신의 생각을 소신껏 전하기도 했다.

한편 최우성은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으로 데뷔 후, '사이코지만 괜찮아' '간 떨어지는 동거' '경찰수업' '멜랑꼴리아' 등 여러 작품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차근차근 성장해왔다. 그가 주연을 맡은 '룸쉐어링'은 까다롭고 별난 할머니 금분(나문희 분)과 흙수저 대학생 지웅(최우성 분)의 한집살이 프로젝트를 그린 영화로 22일 개봉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