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탈모 환자 10명 중 4명 모발 다시 빽빽"…美서 먹는 치료제 개발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5-27 11:33 송고
콘서트 파마슈티컬스가 먹는 탈모치료제 신약 'CTP-543'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뉴욕포스트 갈무리) © 뉴스1
미국의 한 제약회사가 탈모치료 신약을 개발한 가운데, 임상 시험 참가자 10명 중 4명이 1년 내에 모발의 80% 이상이 자라나는 효과를 봤다고 주장했다.

지난 25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제약사 콘서트 파마슈티컬스는 먹는 탈모치료제 신약 'CTP-543'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약은 면역 반응 동안 활성화되는 효소인 JAK1 및 JAK2를 억제함으로써 탈모를 치료하는 방식이다.

콘서트 파마슈티컬스는 지난 6개월간 미국, 캐나다 및 유럽 등지에서 18세에서 65세 사이의 심각한 원형 탈모 환자 706명을 대상으로 임상 시험을 진행했다.

연구 시작 당시 참가자들은 평균적으로 머리카락의 16%만 가지고 있었고, 50% 이상 지닌 사람은 전혀 없었을 정도로 심각한 탈모증을 앓고 있었다.

연구팀은 이들을 △위약 복용 그룹 △8㎎ 알약 1일 2회 투여 그룹 △12㎎ 알약 1일 2회 투여한 그룹 등 세 그룹으로 나뉘어 복용하도록 지시했다.

그 결과 위약이 아닌 알약을 투여한 두 그룹 모두 머리카락이 다시 자라는 효과를 보였다. 특히 높은 용량을 받은 사람의 총 41.5%는 모발 재생률이 80%였다. 또 낮은 용량을 투여받은 사람들의 30%가 모발이 80%까지 재생하는 경험을 했다.

또 연구팀은 부작용을 호소하는 환자는 5% 미만에 불과했으며 두통, 여드름 등의 가벼운 증상들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콘서트 파마슈티컬스은 517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두 번째 3상 시험을 반복한 후 미국 식품의약청(FDA)에 'CTP-543'의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FDA의 승인은 두 번째 3상 시험의 긍정적인 결과에 달려있으며, 승인 나기까지 최대 10개월이 걸릴 수 있다.

콘서트 파마슈티컬스는 "원형 탈모증 환자를 위한 최고의 치료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의 임상 시험에 참여하는 연구 전문가와 환자들에게 매우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원형 탈모증은 세계 인구의 약 2% 정도에서 발생하는 탈모 질환이다. T 세포가 모낭을 공격할 때 발생하는 자가면역질환으로 알려진다. 뉴욕포스트는 "미국에서만 680만 명이 탈모로 고통받고 있고, 탈모 때문에 우울증이 심해질 수 있다"며 "윌 스미스의 부인이 이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고 전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