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미대 출신 34세 여성 청소부 "월수입 400만원 이상…아파트도 샀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2-05-26 09:51 송고 | 2022-05-26 09:57 최종수정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요즘 것들이 수상해'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8년 차 청소부 김예지 씨가 자신의 수입에 대해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요즘 것들이 수상해'에서는 8년 차 청소부 김예지 씨가 출연했다.

34세 김예지 씨는 미대에 나와 직장에 취직해 회사원으로 살며 남들처럼 살려고 노력했던 20대 시절 "사는 것도, 죽는 것도 어려웠다"라고 밝히며 "청소 일을 시작한 이후 비로소 행복을 찾을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대해 "과거에는 청소 일은 나이 많으신 분들이 하는 일이고 험한 일이라 생각했다"며 "지금 저에게 청소란 책임감이다. 어른으로 살아갈 수 있게 책임감을 많이 알려줬다"라고 밝혔다.

김예지 씨는 "처음에 일을 시작할 때는 사실 아무 생각 없었다. 하지만 막상 현장에 나가보니 '젊은 분인데 청소일 하시네요?'라는 소리를 들었다"며 "주변에 청소 일을 한다고 주변에 말하는 게 부끄러웠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하지만 김예지 씨는 8년간 청소일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경제적 매력으로 시작했다"면서 "지금 한달 수입은 400만 원 이상이다. 많이 못 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일단 지금까지 일을 하며 내 명의의 아파트도 살 수 있게 됐고, 독립을 해서 혼자 살고 있다"라고 밝혀 패널들을 감탄사를 이끌었다.

계당 청소를 마친 김예지 씨는 화장실 청소를 하러 이동했다. 그곳에 있던 청소 동료는 김예지 씨의 어머니였다.

어머니를 만난 그는 "엄마가 세면대를 닦으면 제가 뒤를 마무리 한다. 8년째 하다 보니까 죽이 잘 맞는다"라고 설명했다.

일을 어떻게 시작하게 됐냐는 질문에 김예지는 "처음에는 엄마가 제안하셨다. 경제적으로 메리트가 있다고 하셔서 시작하게 됐다. 생각해보니 괜찮은 것 같아서 지금까지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처럼 살아도 행복하다. 제 삶이 누군가에게 또 하나의 예시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며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말고 나 자신의 행복을 챙기면 된다"라고 생각을 전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