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다음 소희' 김시은 "칸에서 첫 시사 영광…아직 떨림 남아" [칸 현장]

[N인터뷰]①

(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5-26 08:30 송고
배우 김시은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비평가주간 폐막작에 선정된 영화 ’다음 소희’ 인터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6/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 비평가주간의 폐막작으로 선정된 영화 '다음 소희'(감독 정주리)가 처음 공개됐다. '다음 소희'는 콜센터로 현장실습을 나가게 된 여고생 소희(김시은 분)가 겪게 되는 사건과 이에 의문을 품는 여형사 유진(배두나 분)의 이야기로, 첫 장편 데뷔작인 '도희야'로 제67회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됐던 정주리 감독의 신작이다.

2회 연속 칸 영화제에 입성한 정주리 감독의 '다음 소희'의 타이틀롤을 맡은 이는 신인배우 김시은이다. 김시은이 맡은 소희는 콜센터로 현장실습을 나가게 된 특성화고 학생으로, 콜센터에서 의문의 사건에 휘말리는 인물이다. 드라마 '런 온'과 '십시일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으로 얼굴을 알린 김시은은 첫 주연작인 '다음 소희'로 칸 영화제를 찾았다.

김시은은 25일(현지시간) 칸 영화제의 영화진흥위원회 부스에서 국내 취재진과 만나 "첫 시사회를 칸에서 하게 돼서 너무 영광스럽다"는 소감을 털어놨다. '다음 소희'는 이날 첫 시사회를 진행했고, 상영 이후 관객들로부터 진심이 담긴 뜨거운 기립박수를 받기도 했다. 그는 "인생에서 경험하지 못한 순간"이라며 "이 순간을 소중히 생각하고 두고두고 기억해야겠다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다음 소희'는 전주 콜센터 현장실습생 사망 사건을 모티브로 한다. 소희는 학교를 통해 콜센터에 현장 실습을 나가게 되지만, 특성화고에서의 전공과는 거리가 먼 콜센터 상담 업무와 해지방어 업무를 맡게 되고 실적 압박을 받는 등 강도 높은 노동에 몰린다. 1부가 소희의 이야기였다면, 2부는 소희가 겪은 사건에 의문을 품는 유진의 시선에서 사건이 이어진다.

김시은은 '다음 소희'에 대해 "처음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이 이야기는 정말 세상에 꼭 나와야 하는 이야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소희'의 이야기에 공감했고, "누구나 한 번쯤은 이 이야기를 간직해줬으면 한다"는 마음으로 소희 그 자체가 되어 열연했다. 신인답지 않은 자연스럽고 섬세한 연기로 김시은은 다음이 더욱 기대되는 배우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칸에서 김시은을 만나 '다음 소희'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배우 김시은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비평가주간 폐막작에 선정된 영화 ’다음 소희’ 인터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6/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영화를 본 소감은.

▶오늘 영화를 처음 봤다. 첫 시사회를 칸에서 하게 돼서 너무 영광스럽고 기대를 많이 했었다. 영화를 빨리 보고 싶다 했는데 감독님께서 왜 영화관에서 보라고 하셨는지 알 것 같더라. 오늘 영화를 처음 봐서 아직 떨림이 남아있는 것 같다.

-상영이 끝난 후 기립박수를 들은 경험이 잊지 못할 순간일 것 같다.

▶영화를 보고 나서 많은 분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오랜 시간 박수를 쳐주시더라. 인생에서 경험하지 못한 순간이 될 수 있겠다 싶었다. 이 순간을 소중히 생각하고 두고두고 기억해야겠다 생각했다. 외국 분들도 많이 와주셔서 잘 봤다고, 너무 감동하셨다고 이런 말씀 해주셔서 더 많이 기억이 남는 시사회라고 해야 할 것 같다.

-처음에 칸 영화제 공식 초청 소식 들었을 때 어땠나.

▶정말 가는 게 맞나? 믿기지가 않았다. 영화를 처음이라고 해도 될 만큼, 한 이야기에 오랜 시간 참여한 것도 처음이었다. (그런 작품으로 칸 영화제에 가는 것이) 정말 말도 안 된다 생각했고, 영화를 좋아하고 사랑하시는 분들이 모이는 곳인데 함께 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동이었다.

-칸 영화제를 경험해보니 어떤가.

▶칸에는 엊그저께 도착해서 일정을 소화하고 오늘 첫 시사회를 했다. 여기 앞에 있는 바다도 예쁘고 사람들도 생각했던 것보다 길거리에서 더 화려하게 입고 다니시더라.(웃음) 칸에 비가 온다고 했었는데 비가 안 오더라. 역시 너무 좋다 했다.(웃음) 너무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 수 있어서 기쁘고, 일정이 짧지만 더 많이 즐기고 배우려고 하고 있다.

-2부는 유진의 이야기다. 유진의 이야기를 보니 어떤가. 

▶칸에서 처음 시사를 했다. 유진 형사에 대한 이야기는 대본 이후로는 오늘 처음 봤다. 모니터로는 몇 번 보긴 했지만 전체적 흐름은 직접적으로 처음 봤다. 누군가에게 다른 부당한 일이 있거나 해결해야 하는 일이 있을 때 형사님 같은 어른이 돼야겠다 했다. 소희로서 2부를 봤을 때 너무 감사했다.

<【N인터뷰】②에 계속>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