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강주은 "홈쇼핑 연매출 600억…최민수 때문에 불쌍해서 사주는 듯"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2-05-19 08:38 송고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강주은이 1년간 홈쇼핑으로 수백억의 누적 판매액을 올렸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강철 사랑이~' 특집으로 추성훈, 강주은, 라이머, 정찬성이 출연했다.

'홈쇼핑계 완판녀'이자 중년 여성들의 제니(그룹 블랙핑크)로 불린다는 강주은은 이날 매출액을 묻는 질문에 "생방송으로 2시간 동안 한다. 놀랍게도 매출이 30억 넘을 때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1년 누적 판매액은 600억 정도 된다"고 설명해 다시 한번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강주은은 또 자신의 매출에 대한 비결에 대해 "제가 사실 말도 서툴고 홈쇼핑할 사람은 아닌데, 남편 때문에 불쌍하게 생각해서 사주시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또 강주은은 함께 출연한 추성훈을 홈쇼핑 쇼호스트로 추천하며 "건강 에너지가 대단하다.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면 잘하실 것 같다. 또 한국말도 너무 잘하신다"고 말했다.

이에 추성훈은 "하겠습니다"라며 강주은의 제안에 대해 바로 승낙했고, 안영미는 "아까 600억에서 혹하시더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강주은은 "강주은에게 최민수란?"이라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우주만큼 큰 채무"라고 강조해 다시 한번 폭소를 안겼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