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통일부 "코로나19 관련 대북지원시 제재 면제 추진"

"미국과도 긴밀히 협의 중… 물품·규모는 北과 협의 필요"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2022-05-17 11:49 송고 | 2022-05-17 18:29 최종수정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2022.3.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통일부가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협력에 대한 남북 간 합의가 이뤄지면 유엔과 대북제재 면제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19 관련 대북 인도적 지원 절차에 관한 질의에 "미국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엔과 (대북)제재 면제를 협의하려면 먼저 구체적인 남북 간 협력 내용, 품목이 확정돼야 한다"며 코로나19 관련 대북 인도적 지원에 제재 면제가 필요한 사안이 있으면 "협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구체적인 대북 지원 물품·규모 등에 대해선 "북한 입장도 중요하기 때문에 남북 간 협의가 이뤄져야 하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전날 오전 권영세 통일부 장관 명의로 김영철 북한 조선노동당 통일전선부장에게 코로나19 관련 지원 의사를 밝히며 실무접촉을 제안하는 내용의 통지문을 보내겠다고 북한 측에 알렸다. 그러나 북한 측은 아직 해당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은 상태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의 방역 시급성을 고려할 때 (대북 인도적 지원이) 열려 있다는 정부 입장이 유효하다"고 거듭 밝혔다.


s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