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제약ㆍ바이오

유바이오로직스, 전연령 효과 '콜레라 백신' 임상개발 시작

임상1상 승인…"세균 접합백신 기술 인정받아 하버드 의대가 기술이전"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2022-04-19 12:50 송고
백영옥 유바이오로직스 대표./뉴스1 © News1

국내 바이오기업 유바이오로직스가 새로운 콜레라 백신 개발에 나선다. 콜레라 백신은 이미 현재 전세계적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5세미만은 예방효과가 떨어져 이를 보완하는 백신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유바이오로직스는 콜레라 백신 후보물질 'EuCCV주/EuCCV-AL주(이하 EuCCV)'에 대해 지난 15일 임상1상 승인을 받았다.

임상1상은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곧 시행될 예정이다. 1상은 약물의 유효성이 아닌 안전성과 면역원성 평가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에 만 19~45세 한국 성인이 피험 대상이다.

전수희 유바이오로직스 마케팅본부장(상무)은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현재 시판 중인 경구용 콜레라 백신은 5세 이상에게는 예방효과가 좋지만 5세 미만의 경우 만성적 영양실조에 노출된 국가도 많아 면역체계 약화로 그 효과가 떨어진다"며 "이번 임상개발은 콜레라에 취약한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취지"라고 밝혔다.

향후 임상2~3상은 콜레라가 풍토병화 돼있는 국가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콜레라와 한 묶음처럼 유행하는 질병인 장티푸스도 함께 예방하는 혼합백신 개발 가능성도 열어뒀다.

EuCCV는 주사제로 유바이오로직스는 미국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원천기술을 토대로 국제백신연구소(IVI)와 함께 공동 개발 중이다. 임상1상은 국내외 펀드를 통해 연구개발 지원되고 있다.

전 상무는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기술이전이 쉽지 않았음에도 자사의 세균 접합백신 플랫폼(EuVCT) 기술력이 인정돼, 미국 하버드대 의대로부터 콜레라 접합백신 기술을 성공적으로 이전받아 임상1상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ly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