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용식, 뇌경색→한쪽눈 실명 고백 "하늘나라 가서도 딸 바보" 눈물(종합)

'퍼펙트라이프' 23일 방송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2-03-24 10:45 송고 | 2022-03-24 13:31 최종수정
TV조선 '퍼펙트라이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용식이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졌던 과거를 회상하면서 함께 고생했던 가족들에게 깜짝 이벤트를 해줘 감동을 안겼다. 

2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TV CHOSUN) '퍼펙트 라이프'에서는 코미디언 이용식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용식은 '퍼펙트 라이프'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 1997년 46세의 나이에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몇차례 심장 혈관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그는 "저 같은 경우는 아주 끝까지 갔다가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라면서 "심근경색인데 아주 급성이다, 숨은 내쉬어지는데 들이마셔지지 않았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6세 딸을 두고 떠날까봐 걱정됐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현재 심상치 않은 건강 상태도 이야기했다. 이용식은 "지난해에는 머리에 뇌경색이 왔다"라면서 "현재는 오른쪽 눈 망막 혈관이 터져서 오른쪽 눈을 50%도 못 본다"라고 말해 스튜디오의 탄식을 자아냈다. 

이용식은 먼저 헬스장에서 하루를 시작했다. 전과 달리 마른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그는 건강 문제의 원인인 복부비만 탈출을 위해 42kg을 감량했으며 현재 7년째 유지 중이다. 헬스장에서 딸은 이용식의 운동을 관리했다. 이용식의 딸은 "유산소 해야 한다"라면서 "뱃살이 문제지 근육 키우는 게 문제냐"라고 다그쳤다. 

이용식은 이날 건강하지 못한 자신 때문에 마음 고생을 했던 딸 이수민씨와 아내 김외선씨에게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먼저 이수민과 함께 김외선에게 영상 편지를 남겼다. 그는 아내 김외선에게 "내가 심하게 아플 때 간병하느라 애썼다, 역시 가족은 강한 것 같다"라면서 "점점 병원가는 횟수도 많아지고 약봉지도 늘어나고 세월이 서운하지만 강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코미디언 이성미는 "이용식씨 아내 분을 아는데 최고의 아내다, 모든 것을 다 해줬다"라고 감탄했다. 

이어 딸 이수민에게 영상 편지와 함께 케이크를 선물했다. 이용식은 "(이)수민아 소소한 것부터 너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이 세상에서 나는 가장 행복한 아빠라는 것을 느낀다"라면서 "다음에 태어난다고 해도 아빠 딸로 태어난다고 했던 말 한마디가 어떤 천사의 목소리보다 예뻤다"라고 말했다.

이어 "언젠가 하늘나라로 갈 때까지, 가서라도 딸 바보로 지낼 거야"라면서 "네 옆에 오래오래 있고 싶어 아빠가 정말 많이 사랑한다"라고 이야기 했다. 이용식의 깜짝 이벤트에 이수민 씨는 "아빠 오래 살아라"라고 그를 껴안고 눈물을 흘렸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