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경찰대·한국공안행정학회, 경찰 현장대응 역량 강화 토론회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2022-02-16 14:39 송고
© News1

경찰대학과 한국공안행정학회가 경찰의 현장 대응 역량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와 한국공안행정학회는 16일 오후 충남 아산시 경찰대학 김구도서관에서 '경찰 현장대응 역량 강화방안'을 주제로 학술 토론회를 열었다.

첫번째 발표에 나선 김형훈 경정(광주경찰청)은 독일 경찰채용과 교육 훈련 개혁의 학술적 근거가 된 키엔바움사 예방경찰 컨설팅 보고서를 소개했다.

김 경정은 △하위직 경찰 입직 축소와 폐지 △신임 경찰교육 연장(중위직 3년제 학사과정, 상위직 2년제 석사과정) △모의시험을 활용한 현장 중심 교육과 같은 독일의 경찰채용과 교육 훈련 변화를 설명했다.

박현호 용인대 교수는 영국 경찰이 신임 순경 학사학위 취득 의무화, 연장된 신임경찰 교육기간, 대학과 연계한 교육 위탁과 프로그램 개발, 교육 프로그램의 표준화 체계 정립 등 변화를 꾀한 배경과 성과를 발표했다.

토론자들은 신임경찰 기본교육 강화, 경찰 업무의 직무분석과 역량 모형화 연구, 다양한 기술을 활용한 교육 훈련 개발 등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철구 경찰대학장은 "독일과 영국이 신임 경찰을 중위직으로 채용하거나 현장실습 기간을 연장하는 등 채용과 교육, 훈련을 동시에 강화하는 방식으로 현장대응 역량 증진을 꾀했다는 점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정세종 한국공안행정학회장은 "대륙법계인 독일과 영미법계인 영국의 경찰 채용과 교육 훈련 변화에서 우리 경찰이 나아갈 시사점을 발견할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goodda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