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신수지 색기 많아…남자 만날 때 주의해야" 역술가 조언

'노는 언니' 25일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2-01-26 13:38 송고
E채널 '노는 언니 2'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역술가가 방송인 겸 볼링선수 신수지에게 남자를 만날 때 조심하라고 조언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E채널 '노는 언니 2'에서는 역술가가 출연자들의 새해 신년 운세를 보고 이에 대해 이야기를 해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연애운에 대해 궁금해했다. 이에 역술가는 신수지에 대해 "(연인이 있으면) 내가 존중하지도 않고, 나를 존중하는 것도 원하지 않는다"라며 "친구처럼 편안한 관계를 원한다"라고 했다.

또한 역술가는 신수지에 대해 "눈빛에 도화의 기운이 있고 끼가 많다"라고 했다. 이에 한유미가 "색기?"라고 궁금해하자, 역술가는 "색기가 맞다, 좋게 이야기하면 도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역술가는 "신수지는 연예계에서 일을 하는 게 끼를 발산하는데 좋지만, 남자를 만날 때는 주의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노는 언니 2'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8시50분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