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당신 애 예쁘다, 6억 줄테니 팔아라"…마트서 아기 엄마 협박한 여성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2022-01-24 10:16 송고 | 2022-01-24 10:58 최종수정
아이를 돈으로 구매하려 한 혐의로 체포된 리베카 러넷 테일러. (텍사스주 크로킷 경찰 제공) © 뉴스1

미국에서 한 40대 여성이 아이 엄마에게 접근해 약 6억원에 아이를 사겠다고 협박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경찰은 최근 리베카 러넷 테일러(49)를 3급 중범죄인 아동 매매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테일러는 지난주 미국 텍사스주 크로킷의 한 월마트 매장에서 아이와 함께 있는 아이 엄마에게 다가가 아이의 금발 머리와 파란 눈동자를 칭찬했다.

그 뒤 테일러는 아이 엄마에게 "이 아이를 얼마에 살 수 있냐"고 물었고, 아이 엄마는 불쾌했지만 농담으로 생각하고 웃어 넘겼다.

하지만 테일러는 "지금 내 차에 25만 달러(약 2억9000만원)가 있다"며 그 돈으로 아이를 사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당황한 아이 엄마는 아이에게서 떨어지라고 경고한 뒤 자리를 이동했다.

그러나 테일러와 아이 엄마는 주차장에서 다시 만났고, 테일러는 아이 엄마에게 "25만 달러가 부족하면 5만 달러(약 6억원)를 주겠다"고 다시 제안했다.

겁에 질린 아이 엄마는 아이를 차에 태운 뒤 문을 잠갔고 그제야 테일러는 현장을 떠났다.

아이 엄마의 신고에 경찰은 매장 내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테일러의 신원을 특정한 뒤 그를 체포했다.

현재 테일러는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고 보석금은 5만 달러(약 6억원)가 책정됐다.


sy15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