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올림픽 출전 불발' 심석희 "결과 받아들여…피해받은 모든 분께 사과"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2022-01-18 17:56 송고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뉴스1 DB) 2021.12.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이 무산된 심석희(25·서울시청)가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서울동부지법 민사합의21부(수석부장판사 임태혁)는 18일 심석희 측이 대한빙상경기연맹을 상대로 낸 징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지난해 12월21일 빙상연맹으로부터 선수 자격정지 2개월의 징계를 받은 심석희는 내달 4일 개막하는 베이징올림픽 출전이 불가능해지자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했다.

하지만 법원이 이를 기각하면서 올림픽 출전이 최종 불발됐다.

베이징올림픽 출전 엔트리가 24일 마감되는 만큼 올림픽 진출 자격 회복을 위한 추가적인 법적 다툼도 무의미해졌다. 심석희의 변호인은 "항고하지 않겠다"며 법원의 결정을 받아들였다. 

심석희도 가처분 기각 결정 이후 소속사인 갤럭시아SM을 통해 짤막한 입장을 전했다.

그는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피해를 받은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심석희는 지난해 5월 치러진 국가대표 선발전을 1위로 통과해 베이징올림픽 출전권을 얻었다. 하지만 같은 해 10월 불거진 2018 평창올림픽 1000m 결승전 고의 충돌 의혹과 대표팀 동료·코치를 향한 욕설 파문으로 위기에 내몰렸다.

조사에 착수한 빙상연맹은 고의 충돌 의혹에 대해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지만 동료 비하는 사실로 확인했다. 심석희도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빙상연맹이 자격정지 징계를 내리면서 베이징올림픽 출전에 적신호가 켜지자 심석희는 법원의 판단을 구했다. 하지만 3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라는 꿈을 이루지는 못했다.


cho8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