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추경 '14조+α'…李 "심사서 대대적 증액" 尹 "50조 수준 지원해야"(종합)

여야 증액 한목소리…李 "증액 동의 안 하면 대선 후 즉시 추경"
尹 "여야 협의로 정부가 추경안 국회 보내면 문제 풀릴 것"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2022-01-14 18:53 송고 | 2022-01-14 18:54 최종수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4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부평 문화거리를 방문, 즉석연설하고 있다. 2022.1.1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정부가 14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추경 규모를 대폭 늘려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4일 오후 인천시 중구의 비영리민간단체 꿈베이커리에서 빵만들기 체험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추경안 편성 방침에 대해 "지나치게 적어서 매우 안타깝고 아쉽다"면서 "추경 심사 과정에서 대대적인 증액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도 50조원 지원을 여러 차례 이야기했고, 김종인 전 위원장도 100조원 지원 이야기를 한 상태"라며 "꼭 여야가 합의하고 정부가 동의해서 지원되면 좋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유튜브 '이재명TV'를 통한 인천 방문 인사에서도 정부의 추경 규모에 대해 "또 조금만 했다. 자꾸 하는 김에 많이 해야 효과가 나지 찔끔찔끔 소액으로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 후보는 앞서 지난 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설 연휴 전 25조~30조원 정도의 추경'을 주장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재정 당국을 겨냥해 "따뜻한 안방에 있으니 북풍한설 몰아치는 벌판에서 고생하는 분들의 마음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안방에서 '이 정도면 얼마든지 잘살겠지' 생각하지만, 현장은 실제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추경안 증액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정부와 야당을 향해 "라이언 일병을 구하는 심정으로 나서야 한다"며 "대대적인 지원으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살려야 한다. 생존의 기로에 놓인 국민을 당장 구하지 못한다면, 다시 기회가 오지 않을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황인식이 저와 너무 다른 것 같다"며 "만일 정부가 국회 증액 요구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대선 후 즉시 추경을 통해 보완하겠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경남선대위 '필승 결의대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2022.1.1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윤 후보 또한 추경을 통한 소상공인 보상액이 적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국회 논의 과정에서 추경은 정부 안보다 증액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출범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추경안에 대해 "선심성 예산을 제외해야 한다. 자영업자 한 분당 300만원은 말도 안 된다"며 "훨씬 큰 규모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식의 추경이라면 아예 처음부터 제가 제안할 것"이라며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취임 100일 이내에 최소한 50조원 정도의 재정을 조성해서 쓰겠다고 했다"고 했다.

또 윤 후보는 "어차피 이런 식으로 할 거면 여야가 바로 협의해서 그 추경안을 보내고 정부가 이를 국회로 보내면 즉각 문제가 풀릴 것"이라며 "저는 50조원 안쪽으로 피해 정도에 따라 충분한 지원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국회 심의과정에서 여야 합의로 추경안을 증액해야 한다는 데 이 후보와 뜻을 같이했다.


hanantwa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