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日 매체 "김기태 요미우리 코치, 폐결핵으로 요양…복귀 시점 미정"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2022-01-14 14:42 송고
김기태 전 감독. 2018.3.2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일본프로야구(NPB) 요미우리 자이언츠 1군 타격코치로 선임된 김기태 코치가 폐결핵으로 요양한다.

14일 일본 매체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요미우리는 김기태 코치가 폐결핵을 앓으면서 전력분석팀의 요코가와 후미노리를 1군 타격코치로 추가 등록했다. 김 코치는 당분한 국내에서 치료와 휴식을 병행한다.

데일리스포츠는 "김 코치는 작년 11월 건강검진에서 이상징후가 발견돼 귀국 후 병원에 입원해 정밀 검사를 받았다. 현재는 퇴원한 상태지만 한국에서 통원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복귀 시기는 미정"이라고 밝혔다.

김 코치는 2007년 요미우리에서 육성 코치를 맡았고, 2008년부터 2년간 2군 타격 코치를 지냈다. KIA 타이거즈 감독(2014년 10월~2019년 5월)을 거쳐 지난해 요미우리의 2군 수석코치로 선임됐다.

지도력을 인정받아 올해부터는 1군 타격 코치 중책을 맡았지만, 건강 문제로 잠시 쉼표를 찍게 됐다.

한편 김 코치를 대신해 1군 타격코치가 된 요코가와 코치는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요미우리에서 선수로 뛰었고, 2015년 은퇴했다. 2017년부터 요미우리에서 전력 분석 업무를 맡아왔다.


superpow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