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코로나 부정평가 이유로 꼽히지만…방역패스 '필요한 조치' 58%

한국갤럽 발표…정부 긍정 평가 51% vs 부정 평가 40%
20대 특히 반감…방역패스 필요성, 36% '인권 침해 조치'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22-01-14 11:32 송고 | 2022-01-14 11:45 최종수정
백화점·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에 대한 방역패스 의무 적용 시행 이틀째인 11일 오후 대구의 한 백화점 입구가 인증 절차를 밟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2022.1.1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의 부정평가 이유로 '방역패스'가 가장 많이 꼽혔지만 그래도 방역패스가 '필요한 조치'라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업 한국갤럽이 14일 발표한 '코로나19 정부 대응' 평가 관련 여론조사 결과(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를 보면 51%는 '잘하고 있다', 40%는 '잘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 대응에 대한 긍정 답변 비율은 지난달 44%에서 51%로 올랐고 부정 답변 비율은 47%에서 40%로 떨어졌다. 이는 최근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코로나19 확진자의 점진적 감소세가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다만 20대로부터는 큰 호응을 얻지 못했다. 30대부터 70대 이상까지는 10명 중 5~6명이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으나 20대에서만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우세(긍정 36%, 부정 59%)했다.

이는 젊은층이 정부 방역패스 정책에 대해 가진 반감 때문으로 보인다. 해당 정책으로 인해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한해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는 출입이 제한되고 있다.

동일선상에서 정부 대응 부정 평가자는 그 이유로 '백신 접종 강제·방역패스'(31%)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는 지난 조사에 비해 26%포인트(p)나 오른 수치다.

뒤이어 '늦장 대응'(10%), '방역·확산 억제 못함'(8%), '거리두기 단계 문제·부적절·모호함'(7%),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부족'(6%), '일관성 없음', '경제 활동 억제 지나침·영업 제한'(이상 5%), '국민들에게 희생 강요·국민 탓', '정보 부정확·신뢰할 수 없음'(이상 4%) 등의 순이었다.

반면 긍정평가 이유로는 '백신 확보·수급'(20%), '방역·확산 억제'(17%), '다른 나라보다 잘함·세계적 모범'(16%), '거리두기 정책·단계 조정'(9%), '적절한 조치·대응'(6%),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 '방역패스 적용'(이상 4%) 순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방역패스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선 '필요한 조치'(58%)라는 문항이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외 36%는 '인권을 침해하는 조치'라고 봤고 6%는 의견을 유보했다.

특히 40대 이상에서는 '방역패스가 필요하다'고 보는 의견이 우세했으나 20·30대에서는 '필요'와 '인권 침해'로 양분됐다. 코로나19 정부 대응 긍정 평가자 중 83%는 방역패스를 '필요한 조치'로, 부정 평가자 중 67%는 '인권 침해'로 인식해 확연한 시각 차를 보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유선전화 RDD 10% 포함)을 통해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cho1175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