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유승호, 밀주꾼 이혜리 향한 묘한 눈빛 [N컷]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12-28 13:20 송고
KBS 2TV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스틸컷 © 뉴스1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유승호가 밀주꾼 이혜리의 정체를 알고 걱정과 분노가 공존하는 묘한 눈빛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극본 김아록/ 연출 황인혁) 측은 28일, 남영(유승호 분)이 강로서(이혜리 분)의 정체에 묘한 눈빛을 보내고 있는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남영은 사월초파일에 삿갓을 쓴 남자를 뒤쫓다 로서가 이표(변우석 분)에게 술을 파는 현장에 다다르게 됐다. 로서와 이표에게 사로잡힌 남영은 로서가 밀주꾼이라는 사실을 접하고 크게 분노했다.

특히, 방송 말미 계상목(홍완표 분)에게 죽을 위기에 놓인 남영을 로서가 구해주며 둘 사이 묘한 눈빛을 주고받는 장면이 엔딩을 장식해 앞으로 전개에 흥미를 끌어올렸다.

공개된 스틸캇은 한 지붕 아래 사는 감찰 남영과 밀주꾼 로서가 티격태격하던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사이로 확 바뀐 분위기로 서로를 의식하는 모습이 담겼다.

먼저 남영은 로서를 걱정과 분노가 공존하는 미묘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남영은 밀주꾼의 말로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기에 로서가 밀주꾼이라는 사실에 두 눈을 질끈 감으며 큰 혼란 속에 빠졌다. 원칙주의 감찰 남영이 로서를 체포할지 혹은 다른 결정을 내릴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반면, 로서는 남영의 눈빛에도 태연하게 집안일을 하고 있다. 자신의 정체를 안 감찰이 눈앞에 있어도 모르쇠로 일관하지만, 은근슬쩍 남영을 신경 쓰는 듯한 모습이다.

남영이 로서가 밀주꾼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티격태격했던 셋방살이가 긴장감 넘치는 아슬아슬한 관계로 변하게 될 것이 예고됐다. 이전과 전혀 다른 분위기가 흐르는 로서네 집에서 남영은 로서를 어떻게 대할 것인지, 앞으로 두 사람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