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손정은 아나, MBC 퇴사 심경 "정든 회사 떠나…새 도전 응원 부탁"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12-18 16:09 송고
손정은 아나운서/뉴스1 © News1 DB

손정은 아나운서가 MBC 퇴사 소감을 밝혔다. 

손정은 아나운서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이제 정든 회사를 떠난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2006년 12월, 부푼 꿈을 안고 입사한지 어느덧 15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며 "그저 카메라 앞에 서고 싶었던 철부지가 MBC라는 큰 조직 속에서 많은 일을 경험했다, 때로는 그저 행복했고 때로는 힘들었으며 때로는 환희와 보람을 느끼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또 손정은 아나운서는 "부족한 저를 아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MBC를 사랑하는 마음은 사직서를 쓴다고 정리되는 게 아니라는 걸, 이 순간 깨닫는다"고 고백했다. 

끝으로 그는 "새로운 환경에서 새롭게 시작해보겠다"며 "새로운 도전을 이어갈 저의 앞날에 여러분의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손정은 아나운서는 오는 24일자로 퇴사한다. 그는 1년 휴직 후 지난주 복직했지만 회사에 퇴사 의사를 밝혔다. MBC에 따르면 손 아나운서는 새로운 환경에서 새롭게 도전해보고 싶어 퇴사를 결정했다. 향후 거취는 정해지지 않았다. 

한편 손정은 아나운서는 서강대학교 정치외교학,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한 후 2006년 MBC 26기 공채 아나운서가 됐다. 그는 MBC 'PD수첩' '뉴스투데이' '생방송 오늘 아침' 외에 '뉴스데스크' 메인 앵커로 진행을 맡으며 MBC 간판 앵커로 활약해왔다. 지난 2019년 종영한 MBC 드라마 '더 뱅커'에도 특별출연, 연기에 도전하기도 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