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유시민 "이재명은 생존자, 발전도상인…완성형 정치인 아냐"

"현안되는 과제의 해법부터 던져…과제중심형"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박주평 기자 | 2021-12-09 09:10 송고 | 2021-12-09 09:54 최종수정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 뉴스1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 "생존자고 발전도상인"이라고 평가했다.

유 전 이사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나라만 발전해 가는 나라가 있는 것이 아니고 개인도 발전해 가는 사람이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재명은 한 인간으로서, 정치인으로서 완성형이 아니다"며 "발전도상인 이라 표현한 것은 이 후보가 여전히 더 지금보다 나은 모습으로 갈 가능성이 있다(라는 뜻)"고 설명했다.

또한 "(이 후보는) 13세, 초등학교 졸업할 때까지 안동 오지의 화전민 가정에서 살았고, 13세부터 시작해서 18세까지는 도시 빈민 가정에 속한 소년노동자였다"며 "인간으로서 보면 생존자"라고 지적했다.

이어 " 2010년 성남시장이 되고 나서 엄청나게 수사도 많이 받고 기소도 당했고, 지난해 대법원까지 가서 무죄 판결받았다"며 "정치적으로도 지난 10여 년간 사실상 생존자에 가까운 그런 경로를 거쳐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무엇을 위해 (정책을) 하는지 설명 안 하고 곧바로 현안이 되는 과제를 들고나와서 자기 나름의 해법으로 밀고 나간다"라며 "이게 과제 중심형 또는 귀납적 사고방식인데, 이전의 민주당 계열의 지도자들과 철학적으로 다른 점"이라고 평가했다.

유 전 이사장은 이같은 키워드를 뽑은 것에 대해 "이재명 캠프하고 아무런 소통이 없었고, 저는 민주당원도 아니고 현재 선대위에 있지도 않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한 시민이자 유권자로서 이재명이 '이런 사람 같다'라는 제 판단 말하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inubic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