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창원시 건축대상에 ‘창원한마음병원’…도시 품격 향상

(창원=뉴스1) 강정태 기자 | 2021-12-07 16:10 송고
경남 창원시 의창구 사림동에 위치한 창원한마음병원이 제9회 창원시 건축대상제 대상으로 선정됐다.(창원시 제공)© 뉴스1

경남 창원시는 제9회 창원시 건축대상에 ‘창원한마음병원’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창원시 건축대상제는 우수한 건축물의 건축을 장려하고 도시경관 향상을 위해 통합 이후 2010년부터 2015년까지는 매년, 2017년부터는 격년제로 개최되고 있다.

시는 2019년 10월1일부터 2021년 9월30일까지 최근 2년 내 사용 승인된 건축물을 대상으로 14개 공모 작품 중 8개 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심사는 창원시 오섬훈 총괄건축가를 위원장으로 하고, 관내 대학교수 3명, 지역건축사 3명 등 7명이 맡았다.

대상으로 선정된 창원한마음병원은 현신종합건축사사무소와 정림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가 설계한 작품으로 의창구 사림동에 있다. 이 작품은 도시경관의 품격을 향상시키는 데 높은 점수를 받았다.

금상은 의창구 사림동에 위치한 업무시설 ‘시그니처M’(유엔에이건축사사무소), 은상 의창구 팔용동 소재 지식산업센터 ‘창원 스마트업타워’(건축사사무소아라그룹)와 성산구 귀곡동의 근린생활시설 ‘플로팅717’(JM건축사사무소)이 선정됐다.

동상은 진해구 수도동에 있는 근린생활시설 및 단독주택 ’SD 165’(건축사사무소 건향), 의창구 북면 소재 운동·노유자시설 ‘감계복지센터’(무위건축사사무소), 마산합포구 진동면 근린생활시설 ‘광암풍경’(무위건축사사무소), 마산회원구 양덕동 단독주택 ‘베종드까사’(유엔에이건축사사무소)가 받는다.

시는 수상작품에 대해 건축주에게는 동판을, 설계자 및 시공자에게는 이달 중으로 상패를 수여할 계획이다.

이정근 환경도시국장은 “올해 건축대상제 수상작에 대해서는 시청과 구청에 순회 전시해 시민과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지속적으로 우수한 건축물의 건축을 장려하고 도시경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z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