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팬들이 뽑는 토트넘 올해의 선수 후보…"필요할 때 항상 있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12-01 15:10 송고
손흥민이 4일 (현지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파리그 콘퍼런스리그 비테세(네덜란드)와의 경기서 시즌 5호 골이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데뷔전 첫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손흥민(29)이 팬들이 뽑는 토트넘 홋스퍼 올해의 선수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1일(한국시간) 영국 '미러'에 따르면 손흥민은 팬들이 직접 선정하는 올해의 토트넘 선수 4명의 후보로 뽑혔다.

올해의 토트넘 선수는 영국 '미러'를 통해 팬 투표로 진행되며 오는 20일 발표된다. EPL 20개 구단별로 각각 4명의 후보 중 1명이 뽑힌다.

미러는 "손흥민에게 쉽지 않은 2021년이었다"며 "한국의 스타는 지난 시즌 전반기에 정점에 도달하지는 못했지만 팀이 그를 필요로 할 때 항상 그 자리에 있었다"고 호평했다.

손흥민은 2021-22시즌 초반 해리 케인의 부진 속에 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팀 성적과 무관하게 꾸준한 활약을 펼쳤다.

매체는 "시즌 초반 케인이 리그에서 어려움을 겪을 때 손흥민이 다시 중요한 골을 터트렸다. 그는 최고의 모습이 아닐 때도 클럽에 계속해서 중요한 승점을 안겼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현재까지 팀 내 EPL 최다골을 기록 중"이라면서 "올 여름에 대형 계약을 맺은 손흥민은 앞으로 몇 년 동안 토트넘의 얼굴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4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 내 최다골을 넣었다.

손흥민과 함께 올해의 토트넘 선수 후보로는 골키퍼 위고 요리스, 공격수 케인, 미드필더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뽑혔다.

한편 울버햄튼 원더러스의 황희찬은 팬들이 뽑는 올해의 선수 후보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