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리그 5호골 다음 기회로'…토트넘-번리전, 폭설로 연기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1-11-28 22:38 송고 | 2021-11-29 08:40 최종수정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번리와 토트넘의 EPL 경기가 열릴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 폭설이 내리고 있다. © AFP=뉴스1

폭설로 토트넘과 번리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가 연기됐다.

토트넘과 번리는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 무어에서 2021-22시즌 EPL 13라운드 맞대결을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경기 시작을 앞두고 터프 무어에 많은 양의 눈이 쏟아지면서 경기 연기 가능성이 제기됐다. 킥오프 1시간을 앞두고 양팀 선발 라인업이 정상적으로 공개되면서 경기가 강행될 것으로 보였으나 결국 양 팀은 최종 연기를 결정했다.

토트넘은 공식 채널을 통해 "번리와의 경기는 기상 악화로 인해 연기됐다"고 발표했다. 영국 매체 BBC 역시 "토트넘과 번리의 경기가 폭설로 연기됐다"고 전했다.

기상악화로 취소된 이 경기의 재개 일자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추후 EPL 사무국의 논의를 거쳐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