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 96병상 생활치료센터 즉시 개소 '불가능'…주민반대로 연기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2021-11-27 07:20 송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01명으로 역대 세 번째 많은 규모로 발생한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11.2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정부가 인천지역에 96병상의 생활치료센터를 ‘즉시 개소’한다고 했지만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주민들이 반대하자 해당 지자체가 개소를 연기했다.

27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26일 인천에 96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를 즉시 개소한다고 밝혔다.

인천 서구의 A호텔을 개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증·무증상 확진자를 수용한다는 방침이다. 이곳에는 확진자 중 서구주민들 위주로 입소하기로 했으며 현재 환자를 받을 준비를 마친 상태다.

그러나 개소까지는 2주일가량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인근 주민들이 생활치료센터를 위험시설이라며 반대하자 서구가 주민과 합의해 개소를 연기했다.

서구는 지난 18일 반대주민들과 만나 ‘3주 동안 대체지를 마련하지 못할 경우에는 개소한다’고 합의했다. 방역당국과 인천시가 ‘빨리 개소하라’고 재촉했지만 서구는 주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겠다는 입장이다.

서구 관계자는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할 수 없었다”며 “대체지가 없으면 12월9일쯤 개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는 급증하는데 생활치료센터는 줄고 있기 때문이다.

6곳(정원 1142명)이었던 인천 생활치료센터는 중수본이 지난 21일 1곳(정원 114명)을 감염병 전담 요양병원으로 전환하면서 5곳으로 줄었다.

여기에다 민간기업 시설을 생활치료센터로 쓰고 있는 서구 하나글로벌연수원(정원 266명), 연수구 포스코인재창조원(정원 320명) 등은 12월 31일 사용기간이 만료된다.

이들 시설의 사용기간을 연장하지 못하면 인천 생활치료센터는 3곳(정원 414명)으로 더 줄어든다.

서구 A호텔이 생활치료센터로 개소하더라도 급증하는 확진자에 대처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자칫 병상 부족으로 환자가 대기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는 셈이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코로나19는 국가적 재난”이라며 “주민들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inamju@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