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중수본 "현 유행 주범은 고령층 돌파감염…추가접종 시급"(상보)

추가접종 시행·감염 취약시설 보호도 '일종의 비상계획 조치'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2021-11-25 12:05 송고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정부가 일일 코로나19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가 치솟는 등 상황 악화에 대해 "원인은 고령층의 돌파감염이 급증했기 때문"이라며 "최우선적으로 추가접종을 신속히 마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고 25일 거듭 강조했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사회적 우려가 잇따르자 "확실한 점은 고령층의 돌파감염 증가를 차단하는 게 시급하다"며 기타 다른 조치는 상황 평가와 의견 수렴을 통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 백브리핑에서 "현 엄중한 상황에 대해서는 고령층 추가접종에 속도를 내고 취약시설의 보호조치를 강화하면서 대응 중"이라며 "고령층 돌파감염을 막기 위한 추가접종의 신속한 완료를 최우선적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또한 종전의 '사회적 거리두기'처럼 국민 일상을 규제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상황을 보겠다"고 유보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전문가들이 '비상계획'을 발동하자는 의견을 내는 데 대해 손 반장은 "비상계획의 정의부터 정해야 한다. 추가접종을 서두르고 취약시설을 보호하는 것도 일종의 비상계획 조치"라며 "거리두기 해야한다는 의견으로 이해되는데 현재 유행 양상과 위험도 평가에 따라 정할 방침이다. 그러나 현 유행의 원인은 고령층의 돌파감염"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어쩌면 어렵게 시작한 (일상회복) 발걸음을 지금 당장 되돌려야 한다는 의견까지도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수도권 중심, 특히 고령층의 감염 확산이 집중되면서 중증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했고 수도권만 보면 의료대응 여력이 거의 소진된 상황"이라며 위원들에 "현 상황에 대한 냉철한 진단과 어떻게 행동할지에 대해 지혜로운 판단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손 반장은 "내일 중대본에서 전체적인 상황분석과 향후 계획에 대해 논의한다. 브리핑에서 그 부분을 아울러서 발표할 것이다. 상황도 엄중하고 지원위도 여러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중요한 시기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직접 발표한다"고 언급했다.



k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