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홍현희♥제이쓴, 다이어트 성공 후 동반화보 '애정 가득' [N화보]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11-19 11:03 송고 | 2021-11-19 13:49 최종수정
방송인 홍현희, 제이쓴 / 코스모폴리탄 제공© 뉴스1


방송인 홍현희, 제이쓴 / 코스모폴리탄 제공© 뉴스1


방송인 홍현희, 제이쓴 / 코스모폴리탄 제공© 뉴스1

연예계 대표 잉꼬커플로 꼽히는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가 다이어트로 완벽 변신에 성공했다.

패션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12월호를 통해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화보를 공개했다. 

'겟 레디 위드 미'(Get Ready With Me)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홍현희와 제이쓴은 빈티지 무드의 소품을 배경으로 사랑스러운 케미를 과시했다.

제이쓴은 "현희씨는 개그우먼이다 보니까 (그동안)매체 인터뷰에서 너무 예쁘거나 정제된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어색함을 느꼈던 것 같아요"라며 "남편인 저로서는 아쉬웠죠, 그런데 오늘 (포토 실장님으로부터) '편하게 하셔도 돼요. 웃긴 거 안 하셔도 돼요'라는 말을 듣고 예쁘게 찍으니까 보면서 기뻤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나는 나무처럼 서 있어도 되니까 현희 씨가 빛났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촬영장에 왔거든요"라고 촬영소감을 전해 다정한 면모를 보여줬다.

홍현희는 버킷리스트(소망목록) 첫 순위였던 '다이어트 후에 화보 촬영하기'를 성공하고 "가끔 패션 화보를 찍기도 했지만 결국은 과하고 익살스러운 장면이 많이 나가거든요, 저 스스로도 그런 걸 안 하면 심심하다고 느껴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사실 예쁘게 하려 할 때 사람들이 더 웃기도 해요. '개그투나잇'의 '더 레드' 코너를 할 때도 저는 웃기기보다 섹시하고 치명적이라 생각했는데 사람들이 거기서 가장 터졌잖아요"라고 언급했다. 

지난 2018년 결혼식을 올린 후 각자 개그우먼과 인테리어 디자이너 겸 방송인으로서, 그리고 함께하는 커플 유튜버로서 승승장구해온 이들 커플은 촬영 내내 환상의 티키타카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홍현희는 "이쓴씨와 결혼하고 나서 처음 겪는 감정이 많아요"라며 "작년부터 '요즘 육아 금쪽 같은 내 새끼' 패널로 출연하면서 오은영 박사님께 많이 배웠어요, 박사님께서 '인간의 감정은 언어로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하셨는데 저한테는 이쓴 씨가 그걸 가장 먼저 알려줬거든요"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 이쓴씨가 '현희야, 나 이런 거 너무 서운해'라고 말했을 때 너무 충격받았던 게 기억나요. '이걸 말로 할 수도 있구나, 술도 안 먹고' 싶었죠"라고 말하며 제이쓴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들은 크리스마스에는 각자 일정을 소화하고 가족 모임을 가져 맛있는 식사를 할 예정이다. 제이쓴은 "어릴 때 부모님이 매년 크리스마스 때 트리를 만들어주셨거든요"라며 설렜고 홍현희는 "결혼 후 처음 트리를 만들기 시작했어요. (촬영 전날인) 어제는 엄마가 인생에서 처음으로 트리를 만들어보고 너무 좋아하시더라고요. 이게 뭐라고 그동안 안 하고 살았나 아쉬웠어요. 저희 집에는 이쓴 씨가 겨울에 찾아오는 산타 같아요"라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이야기와 화보는 '코스모폴리탄' 12월호와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