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유오성 "영화 '친구' 고등학생 역할 위해 보톡스 맞아" [RE:TV]

'라디오스타' 17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1-11-18 05:10 송고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유오성이 '친구'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유오성이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캐릭터를 위해 보톡스를 맞은 적이 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MC들은 "영화 '친구'를 찍을 때 특별히 신경쓴 부분이 있다던데"라고 물었다. 유오성은 "35살에 고등학생 연기를 해야 했다. 그러니까 보톡스 시술을 권유 받았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보톡스를 잘 모르니까 한번에 쭉 넣는 거라고 생각했다. 병원에서 의사 선생님이 마취 하겠냐고 했는데 잘 몰라서 그냥 마취 없이 하자고 했었다. 근데 조금씩 넣는 거였다. 너무 아팠다"라고 회상했다. 

유오성이 시술 직후 촬영해야 했던 장면은 김광규에게 뺨을 맞는 신이었다고. "다음 장면이 뺨 맞는 거였다. 김광규한테 맞았는데 너무 아픈 거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려 보이기 위해 보톡스를 맞았지만 정작 어려보인 이유는 따로 있었다고 했다. 유오성은 "그건 광규 덕분이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초면이라 나이를 몰랐다. 선생님 역할이고 해서 형님으로 생각했다. 촬영 끝나고 봤더니 저보다 한 살 어리다더라"라고 회상해 웃음을 더했다. 

MC 김구라는 유오성을 유심히 보다 미간 주름을 지적했다. "미간은 보톡스 없이 그대로 가는 거냐"라고 하자, 유오성은 "부모님이 주신 건데 그걸 하는 건 또 아닌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는 "부모님이 주름을 주진 않죠, 골격을 줬고 우리가 인상을 쓰니까 이렇게 된 거지"라며 '팩폭'했다. 유오성은 민망해 하면서도 정확한 지적에 배꼽을 잡았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