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롯데건설, 빅데이터 분석 활용해 역량 강화…데이터노우즈와 MOU

'리치고' 개발한 벤처기업 "고객 니즈에 발빠르게 대응"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2021-11-09 10:44 송고
롯데건설이 데이터노우즈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롯데건설 제공. /뉴스1

롯데건설은 9일 프롭테크 기업인 '데이터노우즈'와 업무협약을 맺고 주택 시장에서의 역량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데이터노우즈(Data Knows)는 빅데이터 분석으로 부동산의 가치와 시세를 분석하고 예측하는 벤처기업이다. 부동산 관련 데이터를 수집해 취합하고 AI를 통해 정보를 제공해주는 애플리케이션 '리치고'를 개발했다.

협약은 급변하는 부동산 시장의 방대한 정보와 데이터 분석 자료를 바탕으로, 향후 발생할 리스크 등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분석해 사전에 위험요인을 제거하는가 하면 지역별 특성에 맞는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고자 체결됐다. 

롯데건설은 데이터노우즈에서 제공하는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통해 국내 경제 흐름, 아파트 시장 전망, 커스터마이징 솔루션 등의 정보를 도출해 활용할 계획이다.

데이터노우즈의 리치고 시스템(AI)을 통해 '부동산 시장 동향 및 전망'에 대한 과학적이고 종합적인 판단 근거를 마련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고 강조했다.

시스템은 현 시장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부동산시장의 주요 요인마다 AI를 통해 개별적 평가 기준을 부여하고 가감점을 통해 배점을 매길 수 있도록 했다. 개별 배점의 합계가 곧 종합점수(주택시장 경기)가 되는 셈이다.

또 주택가격과 거래량의 변화 추이를 통해 현재 주택경기의 주기상 단계(침체기, 회복기, 호황기 등)를 파악하는 '벌집순환모형'도 설계해 가까운 미래를 예측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가격 동향 및 인구, 신규공급, 소득, 주택수급지수 등 여러 가지 요인을 고려해 향후 4년간 매년 예상 가격도 추정해볼 수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협약을 통해 정확한 시장분석을 기반으로 합리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해지는 만큼 고객의 니즈에 발 빠르게 대응해 경쟁력 확보에도 유리해질 것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 다양한 업무 영역에서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미래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maveric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