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대출규제에 수도권 아파트값 둔화세…"대선 전까진 이어질것"

서울 아파트값 0.15%↑…대출강화·금리인상 등 요인
"당분간 둔화세 지속되나 대선 과정은 변수"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2021-11-07 06:05 송고
서울시내 공인중개사무소 2021.10.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이 5개월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둔화세가 이어지고 있다. 대출 규제와 금리인상, 가격 상승 피로감 등의 여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당분간은 지금과 같은 추세가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10주간 둔화 추세…경기도 0.2%대로 낮아져

7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1월1주(1일 기준) 수도권 주간 아파트값은 1주 전에 비해 0.26% 올랐으나 상승폭은 5월 말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은 0.15%의 상승률을 기록했는데 지난 8월 말 이후 10주간 둔화 추세를 지속했다.

부동산원은 "가계부채 관리 강화방안 발표와 금리인상 우려,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관망세가 짙어졌으며 거래 활동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중 지역별로는 용산구가 0.27%로 재건축과 리모델링 기대감으로 상승폭이 컸다. 마포구 0.25%와 강남3구(서초 0.25%, 강남 0.21%, 송파 0.21%)도 비교적 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은평구 0.19%, 강동구 0.16% 동작구 0.16%도 서울 평균보다 상승폭이 높았다.

경기와 인천은 상승률은 각각 0.29%, 0.37%로 전주에 비해 둔화세를 보였다. 특히 경기는 지난해 12월 이후 11개월여만에 0.2%대의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경기는 오산시 0.53%, 이천시 0.52%, 안양 동안구 0.45%, 안성시 0.43% 등이, 인천은 연수구 0.45%, 미추홀구 0.4%, 계양구 0.39%, 남동구 0.39% 등이 상승했다.

민간 지표인 부동산R114 통계에서 서울 주간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주보다 낮은 0.08%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단지 2021.11.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전셋값도 상승폭 축소…"대선 전까지 둔화세 지속"

전셋값 상승세 역시 둔화하는 모습이다. 부동산원의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0.19%를 기록했으며 전주 0.21% 대비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도 0.12%로 둔화세를 보였는데 전세 물량이 쌓이면서 상승폭이 줄어든 것으로 해석된다.

지역별로 중구 0.19%, 마포구 0.18%, 종로구 0.17%, 동작구 0.15%, 강동구 0.14%, 양천구 0.14%, 강남구 0.13%, 송파구 0.13%, 등을 기록했다.

경기와 인천은 각각 0.22%, 0.25%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경기는 △안성시 0.5% △시흥시 0.49% △이천시 0.45% △안산 단원구 0.4% △양주시 0.35% 등, 인천은 △연수구 0.43% △미추홀구 0.36% △남동구 0.27% △계양구 0.27% 등의 상승률을 보였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대출 규제 이후 시장이 주춤한다는 점은 명확해 보인다"며 "대출을 내 줄 수 있는 은행이 없다보니 주택 거래가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준금리 인상 등의 요인으로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5.5%까지 상승하면서 이자가 부담되는 소유자 위주로 매물을 내놓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장(경인여대 교수)은 "지금은 부동산 가격이 급격히 상승했기 때문에 매도세와 매수세 사이에 힘겨루기가 이어지고 있다"며 "거래 절벽으로 인해 어떤 지역은 신고가, 다른 지역은 신저가가 나오는 혼조 양상을 보이면서 시장이 안정된 것처럼 비춰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장재현 본부장은 "지금도 대출 총량제를 하는 데다 대출 규제가 더 강화될 수 있어 이 기조대로라면 대선 전까지는 지금과 같은 둔화세가 계속될 수 있다"며 "다만 대선 후보들의 공약 등 대선 과정에 따라 지금 같은 흐름이 변화할 가능성은 있다"고 내다봤다.


1096pag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