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힘, 이재명 직권남용 추가고발…'비리검증특위' 본격 가동

특위 내일 첫 회의…이병철 부위원장 비롯 23명 위원 위촉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2021-10-28 15:16 송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0.2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국민의힘이 28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해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에 대한 사퇴 압박을 지시한 혐의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추가 고발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강요죄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이 후보와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실장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국민의힘은 전날에도 이 후보를 당선목적 허위사실공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대검에 고발했다.

이 후보의 대장동 의혹 연루 정황을 검증하기 위한 검증 조직도 본격 가동된다.

국민의힘 '이재명 비리 국민 검증 특별위원회'는 오는 29일 오전 11시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연다. 회의에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위촉한 23명 위원 전원이 참석한다.

기존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특위'를 확대 개편한 검증특위는 김진태 전 의원이 위원장을, 이병철 변호사가 부위원장을 맡는다. 김은혜 김형동 김희국 박수영 유상범 윤창현 전주혜 최형두 의원 등 현역의원 12명과 11명의 외부위원으로 구성됐다.


s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