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당심잡기 나선 윤석열 "저로 이겨야 文정권에 가장 뼈아픈 패배"

당원투표 나흘 앞두고 막판 호소 "부정부패 척결 대통령 뽑아달라"
李 음식점 허가총량제에 대해선 "히틀러 때도 저런 짓 안 했을 것"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2021-10-28 11:27 송고 | 2021-10-28 13:46 최종수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1.10.2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대선 후보 최종선출을 위한 당원 투표를 나흘 앞둔 28일 "윤석열로 이기는 것이 문재인 정권에 가장 뼈아픈 패배를 안겨주는 것"이라며 '당심 잡기'에 나섰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저 윤석열을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의 도구로 써달라"고 했다. 11월 1일부터 시작되는 책임당원 모바일 투표를 앞두고 막판 호소에 나선 것이다.

윤 후보는 "'문재명'(문재인+이재명) 세력과 투쟁의 적임자는 살아있는 권력에 맞서온 자신"이라며 "대장동 국민약탈 사건의 특검 도입과 모든 형태의 정치공작을 분쇄하기 위해 결연히 맞서 싸우는 선명한 후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불의한 거대권력에 단기필마로 맞섰던 건 사람에게 충성하는 대신 법과 원칙에 충실하고 국민에 충성했기 때문"이라며 "저의 외로운 투쟁은 다 꺼진 잿더미에서 정권교체의 불씨를 살려냈다"고 했다.

그는 "이번 대선은 부정부패 척결의 적임자를 뽑을 것인지, 부패의 몸통을 뽑을 것인지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야당에서 누가 이 부패와의 전쟁을 승리로 이끌 수 있겠나. 부정부패를 척결하는 대통령을 뽑아주실 것을 확신한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대국민 지지를 호소하기 위해 국회 소통관에 들어서고 있다. 왼쪽부터 윤 후보, 주호영, 권성동 의원. 2021.10.2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윤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 만나 '당심에서 강한 이유'를 묻는 말에 "당심이나 민심은 똑같다"며 "다만 민심 중에 정권교체를 바라는 민심이나 정권의 연장을 바라는 민심이냐는 문제"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당내 경쟁자인 홍준표 후보가 자신을 겨냥해 '흘러간 정치인들 주워 모아 골목대장 노릇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정치경륜이 수십년 되신 분이 그런 말씀을 하는 건 오히려 자기부정 아닌가"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최근 경선 과열로 당내 원팀이 불가하다는 우려에 대해서 "기우"라고 일축하며 "그동안 바깥에서 정치 현상을 많이 봐왔지만 이 정도 경선 열기가 나중에 본선에서 원팀이 안 될 정도의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음식점 허가총량제에 대해선 "히틀러 나치 때도 저런 짓은 안 했을 것"이라며 "지나가는 말로 나오는 게 아니라 기본 사고방식에 국가주의적인 게 있기 때문에 나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s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