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독도 자생식물 정보, 세계생물다양성정보기구에 첫 등재

산림청 국립수목원, 특산식물 5종·취약종 초종용 등
독도 주권 확립·식물다양성 보전가치 전 세계에 알려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21-10-25 10:10 송고
섬초롱꽃© 뉴스1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25일 독도의 날을 맞아 독도에 자생하는 식물 분포정보를 최초로 세계생물다양성정보기구(GBIF)에 등재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등재한 식물 분포정보는 2012년부터 2013년까지 국립수목원이 독도에서 조사한 자료와 1947년부터 2018년까지 발표된 문헌, 표본 자료들을 모두 종합한 자료로 독도의 식물다양성에 관한 기준자료이다.

총 39과 115분류군으로 70여년 간 축적된 838개의 식물분포점 정보를 등재해 조사된 시기별로 독도의 식물상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초종용© 뉴스1

조사된 식물 중에는 전 세계적으로 울릉도‧독도에만 서식하는 특산식물 5종(섬괴불나무, 섬초롱꽃, 섬기린초, 섬장대, 추산쑥부쟁이)과 산림청 지정 희귀식물로써 취약종(VU)인 초종용을 포함하고 있다. 앞으로 이 식물들에 대한 종의 보전을 위해 IUCN 적색목록으로 평가하고 등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지금까지는 대학과 연구소에서 수행한 독도의 식물상 조사 결과가 개별적인 논문으로 발표되어 국제적으로 공유하는데 한계가 있었으나 이번에 통합된 자료를 세계의 생물다양성 정보가 모이는 세계생물다양성정보기구에 최초로 등재함으로써 우리나라 영토인 독도의 주권 확립과 식물다양성 보전가치를 전 세계에 알렸다.

이번에 공개한 독도의 식물상 정보는 세계생물다양성정보기구(GBIF)에서 전 세계 어디에서나 내려받을 수 있다.

국립수목원 DMZ산림생물자원보전과 길희영 박사는 “독도의 식물 분포 자료의 국제사회 공유를 통해 독도의 생물다양성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지속적으로 관계부처와의 협업을 통해 독도의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cs4200@hanmail.net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