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정준하·김종국, 힘과 힘으로 맞붙는다…복수혈전극 예고

'런닝맨' 24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10-23 11:20 송고 | 2021-10-24 19:15 최종수정
SBS '런닝맨' © 뉴스1

'런닝맨' 정준하와 김종국이 힘과 힘으로 맞붙는다.

24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힘의 상징' 김종국에 대적하는 멤버들의 리얼한 복수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정준하 예지 비비 루다가 게스트로 출격한 레이스로 멤버들은 펀치 요소가 가미된 이색 청기백기 미션을 진행했다.

초반 주자로 김종국이 출전하자, 멤버들은 긴장을 감추지 못했고 대적할 주자로는 유재석이 출전했다. 하지만 김종국에게 속절없이 당하는 굴욕을 맛본 유재석은 "(김종국이) 권투를 해서 주먹이 너무 빠르다"라며 김종국의 독주를 예상했다.

이어 '세 아이의 아빠' 하하가 호기롭게 출전했으나, 김종국에게 한방에 녹다운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고 이를 본 멤버들은 "(김종국이) 방금 장풍 쏘는 줄 알았다" "하하 형 울지 말아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연이어 양세찬과 비비가 출전, 두 주자는 앞서 김종국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한 멤버들의 설움을 씻어주기 위해 선방을 날리는가 하면, "제가 미래의 와이프가 될지 어떻게 알아요!"라는 회심의 여심 공략까지 펼치며 김종국을 이기기 위한 사투를 벌이기도 했다.

한편 또 다른 '힘의 상징' 정준하도 김종국의 상대로 등장, 멤버들은 "정준하를 위한 미션이다"라며 기대감을 보였다. 곧이어 경기가 시작되자, 예상치 못한 한 방이 펼쳐져 멤버들을 놀라게 했고 이를 지켜본 멤버들은 "(펀치가) 맛있다!" "역시 잘한다!"라며 환호성까지 질렀다는 후문이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