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홍성군 21~11월30일 ‘광천토굴새우젓’ ‘광천김’ 비대면 축제

(홍성=뉴스1) 최현구 기자 | 2021-10-19 16:39 송고
광천 독배마을에는 활석암반의 당산 중턱에 새우젓을 저장하는 토굴이 40여 개 뚫려있으며 토굴은 새우젓을 숙성시키는데 최적의 자연조건을 갖추고 있다.© 뉴스1

충남 홍성군이 지역을 대표하는 특산품축제인 ‘제26회 광천토굴새우젓 및 광천김 대축제’를 오는 21일부터 11월 30일까지 비대면으로 개최한다.

19일 군에 따르면 광천에서는 매년 가을 광천토굴새우젓과 광천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축제를 개최하고 있지만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라 올해는 비대면 축제를 열기로 했다.

군은 유튜브 홍보영상 제작, 축제 홈페이지 구축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다각적인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육젓·오젓·추젓 등 새우젓 3종과 식탁김·전장김 등 광천김 2종으로 구성된 맛보기 꾸러미를 40여 개 주요 기관과 광천을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배부하며 판로 개척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토굴에서 자연발효되어 숙성된 광천토굴새우젓은 양념이 속살까지 배어 독특한 맛이 나고 살이 단단하며 젓국물이 희고 맑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비타민, 미네랄 등의 영양소가 가득해 전국 최고의 명품 새우젓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맛의 비결은 1년 내내 13~15℃의 일정한 온도와 습도 85% 이상을 유지하는 토굴이다. 광천 독배마을에는 활석암반의 당산 중턱에 새우젓을 저장하는 토굴이 40여 개 뚫려있으며 토굴은 새우젓을 숙성시키는데 최적의 자연조건을 갖추고 있다.

광천 조미김.© 뉴스1

또 씹을수록 향긋하고 뛰어난 감칠맛으로 국민반찬으로 불리는 광천김을 빼놓을 수 없다. 조선시대 임금님 수라상에 올랐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 광천김은 전국 각지에서 최고의 호평을 받는 건강식품이다.

군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과 코로나19 감염병으로 불가피하게 축제를 취소한 이후 2년 만에 개최하는 축제인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 및 광천새우젓과 광천김을 널리 알리기 위해 비대면 방식의 다양한 홍보활동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상인들을 돕기 위해 맛보기 꾸러미와 홍보용 패키지 제작을 지원하는 등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축제를 선보이기 위해 민·관협력체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chg563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