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라켓보이즈' 이용대도 놀란 에이스 승관…윤현민·오상욱 충격의 하위권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10-12 09:20 송고
tvN © 뉴스1

'라켓보이즈'의 진지한 도전이 드디어 시작됐다.

지난 11일 처음 방송된 tvN 새 예능 '라켓보이즈'(연출 양정우 김세희) 1회에서는 배드민턴에 진심인 동호회 회원 9명이 한자리에 모여 배드민턴을 향한 열정을 불태웠다.

유쾌하면서도 열정 충만한 라켓보이즈의 활약에 시청자들도 뜨겁게 반응했다. 1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평균 4.4% 최고 5.7%, 전국 가구 평균 3.7% 최고 4.8%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평균 2.7% 최고 3.5%로 전 채널 1위에 올랐고, 전국은 평균 2.1% 최고 2.9%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라켓보이즈' 첫 회에서는 9인의 라켓보이즈, 그리고 감독 이용대와의 첫 만남이 흥미롭게 그려졌다. 먼저 2008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용대 감독은 시작부터 야심 찬 출사표를 던졌다. 배드민턴이 대중적인 스포츠이지만 인지도가 낮은 것에 아쉬움을 드러낸 그는 "연예인 배드민턴 동호회를 만들고자 한다. 다시 한번 배드민턴 붐을 일으키고 싶다"며, 목표는 "공식 대회 우승"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성규, 윤현민, 양세찬, 윤두준, 오상욱, 이찬원, 승관, 김민기, 정동원은 각기 다른 분야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스타들이다. 공통점이라고는 오직 배드민턴 하나뿐인 멤버들이 첫 만남부터 귀여운 신경전을 펼치며 유쾌한 티키타카를 선보였다. 서로의 실력을 견제하며 예상 꼴찌 멤버를 지목한 것. 멤버들의 예상대로 양세찬이 실력 '꼴찌' 몰표를 받은 가운데 본격적인 몸풀기에 나섰다. 이름이 적힌 팀 유니폼으로 환복한 멤버들은 절로 불타오르는 승부욕을 드러내며 출격 준비를 마쳤다.

열정 만렙의 라켓보이즈를 기다리고 있는 건 이용대 감독의 선전포고. "'찐'으로 배드민턴을 알려드리고 싶다. 제 목표는 대회 우승이다. 매일같이 혹독한 훈련을 할 것"이라며 곧바로 레벨테스트에 들어갔다. 멤버들의 실력을 상중하로 나누겠다는 말에 당황한 멤버들. 총 4단계로 치러진 레벨테스트는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9인의 실력을 검증했다.

이용대 감독과 장수영 코치는 회원들의 수비능력, 공격능력, 경기 운영능력을 테스트했다. 두 사람은 회원들의 움직임을 매의 눈으로 관찰하면서 작은 부분까지 캐치했다. 이용대 감독은 선수들의 장단점을 귀신같이 잡아내면서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레벨테스트는 반전의 연속이었다. 모두에게 '꼴찌'로 지목된 양세찬이 의외의 실력을 뽐내며 이용대 감독의 칭찬을 끌어냈다. 특히 세븐틴 승관은 공격능력 테스트에서 단 4번의 스매시 공격만으로 이용대 감독의 '오케이' 사인을 받으며 공식 '에이스'에 등극했다.

경기 운영능력 테스트를 위한 복식 대결도 흥미진진했다. 윤두준 김민기vs양세찬 정동원의 경기는 상위권답게 박빙의 경기를 펼쳤다. 양세찬이 흐름 끓기 달인의 내공을 발산하며 역전에 성공했고, 엎치락뒤치락 접전 끝 듀스 상황에서 정동원이 끝내기 스매시를 성공시키며 양세찬-정동원 조가 승리를 가져갔다.

여기에 '에이스' 승관과 이용대 감독의 1대1 스페셜 매치는 재미를 한층 끌어올렸다. 이용대 감독은 승관에게 8점을 먼저 내주고 11점 내기 단판 승부를 제안했다. 이용대 감독은 경기를 펼치면서 승관의 실력을 계속해서 평가했다.

이때 승관의 회심 어린 한방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예상치 못한 '드롭샷'에 이어진 강력 스매시를 이용대 감독이 받아내지 못한 것. 금메달리스트 이용대 감독을 상대로 점수 획득에 성공한 승관의 활약에 멤버들은 승리라도 한 듯 환호했다. 하지만 승관의 기대 이상의 실력에 진지 모드를 가동한 이용대 감독이 승리를 가져갔고, '윙크' 세리머니까지 재연했다. 진심으로 기뻐하는 모습에 멤버들은 "애들 상대로 너무 진지하신 것 아니냐"고 항의했다. 그러자 이용대 감독은 "지는 줄 알았다"면서 가슴을 쓸어내려 웃음을 자아냈다.

테스트를 종료한 후 이용대 감독은 "모두가 승부욕에 불타더라. 나도 이분들을 성장시키고 싶은 열정이 생겼다"면서 뿌듯해했고, 장수영 코치는 "앞으로 어떻게 훈련을 해야 할지 그림이 그려진다"며 열정을 보였다.

'라켓보이즈' 공식 에이스로 등극한 승관, 안정적이고 묵직한 스매시가 장점인 양세찬과 나이답지 않은 빠른 스매시에서 좋은 점수를 받은 정동원이 '상'등급을 받았다. 이어 '중'등급에는 타고난 운동 신경, 파트너와의 호흡 등 뛰어난 경기 운영 능력을 보여준 윤두준이 이름을 올렸다. 그리고 '하'등급에는 장성규, 윤현민, 이찬원, 김민기 그리고 예상 밖으로 오상욱이 꼽혔다. '현타(현실 자각 타임)' 제대로 온 하위권 멤버들의 열띤 특훈 현장도 시청자들의 응원을 불러왔다. 장성규, 윤현민, 오상욱은 연습벌레를 자처하며 땀을 흘렸다. 특히 방송말미 각성하고 나타난 오상욱의 달라진 모습은 2회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국내 최초의 배드민턴 전문 예능으로 화제를 모은 '라켓보이즈'는 에너지 넘치는 청년들의 우당탕탕 좌충우돌 배드민턴 도전기다. 열정 충만한 배드민턴 새내기들이 전국 각지 고수들과의 도장 깨기를 거쳐 전국대회에 참가하기까지의 여정이 역동적이게 그려진다. 매주 월요일 오후 8시40분에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