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기욤 패트리 "비트코인 82만원대에 사서 60배 정도 올랐다"

'박명수의 라디오쇼' 27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9-27 11:25 송고 | 2021-09-27 14:13 최종수정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 뉴스1

기욤 패트리가 비트코인으로 큰 수익을 올린 것에 대해 얘기했다.

27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캐나다 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 기욤 패트리가 출연해 DJ 박명수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명수는 기욤 패트리가 비트코인으로 큰돈을 번 것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기욤 패트리는 "처음 샀을 때는 700달러(약 82만원)였다"라며 "지금 가격은 한국 돈으로 5000만원 정도 된다"라고 얘기했다.

기욤 패트리는 "처음에 샀을 때보다 60배 정도 올랐다"라며 "처음에 샀을 때는 조금 샀는데 그다음에는 공부를 해서 900달러(약 105만원) 대에 올랐을 때 많이 샀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기욤 패트리는 비트코인을 구매한 것에 대해 "제가 프로게이머 출신이다 보니 (프로게이머 ) 친구들이 포커도 많이 친다"라며 "비행기를 탈 때마다 돈을 가지고 가야하는데 만불 이상 안 되기 때문에 다들 비트코인을 쓰더라"라고 했다. 이어 "비트코인을 쓰니깐 너무 편하다고 하더라"라며 "친구들이 다 하기 때문에 저도 추천을 받아서 사게 됐다"라고 말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