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ATP 투어 우승' 권순우 "한국 테니스 더 발전하게 노력할 것"

권순우, 이형택 이후 18년 만에 ATP 투어 우승 쾌거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1-09-26 21:18 송고
권순우가 26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ATP 투어 아스타나오픈 대회 단식 결승에서 호주의 제임스 더크워스를 물리치고 한국 선수로는 18년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이날 우승 직후 카자흐스탄 테니스협회 페이스북에 올라온 권순우 사진과 축하 메시지. (페이스북 캡쳐) 2021.9.26/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권순우(24·당진시청·세계랭킹 82위)가 한국 남자 테니스의 계보를 잇는 스타로 당당히 자리했다.

권순우는 26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ATP 투어 250 시리즈 아스타나오픈 단식 결승전에서 호주의 제임스 더크워스(65위)를 2-0(7-6 6-3)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권순우는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 대회에서 우승한 이형택(45)에 이어 2번째 ATP 투어 한국 챔피언이 됐다. 이형택 우승 이후 18년 8개월 만에 달성한 대기록이다.

이번 우승으로 권순우는 랭킹 포인트 250점을 확보했다. 이후 발표될 세계랭킹에서는 50위대까지 치고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권순우의 종전 최고 랭킹은 69위였다.

이형택은 한국 테니스의 전설이다. 한국 선수 최초로 ATP 투어 우승을 차지했고 메이저대회 16강 진출의 쾌거를 일궈냈다.

이형택 이후에는 정현(25·제네시스 후원)이 있었다. 정현은 2018년 호주오픈에서 4강에 오르며 한국 테니스의 가능성을 전세계에 보여줬다.

그리고 이제 권순우가 배턴을 이어 받았다. 권순우는 주니어 시절 크게 주목 받지는 못했지만 서서히 가능성을 인정 받았고, 마침내 ATP 투어 우승이라는 업적을 만들어냈다.

우승 후 권순우는 인터뷰에서 "카자흐스탄에 올 때 편하게 경기에 임하자고 생각했다. 그게 더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굉장히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평소처럼 마음 편하게 경기에 임하려고 했는데 오늘은 우승이 걸려있다보니 초반에 긴장을 많이 했다. 그래도 일단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려 노력했고 그러다보니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이날 경기에 대해 설명했다.

권순우는 이번 대회 직전 데이비스컵을 치르는 등 빡빡한 스케줄을 소화했다. 그는 "데이비스컵을 마치고 바로 이동해 경기에 임했기 때문에 대회 초반에는 몸도 조금 무거웠다. 사실 이번에 지면 시차적응 때문에 졌다고 핑계 대려고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사실 시차적응에 어려움 등은 없었다. 시차 문제도 없고 대회장 분위기나 환경도 금방 적응했다"고 덧붙였다.

권순우는 응원해준 팬들에게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그는 "우승할 것으로 예상 못했을텐데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우승으로 팬들에게 보답할 수 있어 기쁘다"며 "한국 테니스가 조금 더 발전해 50위 안, 20위, 10위 안에 들어갈 수 있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