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35세 남편, 화이자 1차 접종 13일 만에 차갑게…" 아내의 절규

평소 건강…주사 맞은 날부터 가슴통증·호흡곤란 호소
사인은 '심인성 쇼크'…8세·4세 자녀들 "아빠와 놀고파"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1-09-26 11:23 송고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접종을 받고 있는 모습. 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부작용을 호소하는 청원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는 가운데, 한 30대 가장이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 13일 만에 아내와 어린 두 자녀를 남겨두고 세상을 떠난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1차 접종 후 하루아침에 제 남편과 두 아이의 아빠를 잃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숨진 남성의 아내라고 밝힌 청원인 A씨는 "제 남편은 만 35세이며, 제 나이는 만 31세다. 첫 아이는 8살이고, 둘째는 이제 겨우 세 돌이 지났다"고 운을 뗐다.

A씨에 따르면, 숨진 남성은 평소 기저질환도 없었으며 비흡연자에 건강한 상태였다. 그러나 지난 8월 30일 오전 9시쯤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마치고, 그다음 날부터 가슴 통증과 호흡곤란을 호소하더니 8일 뒤 심정지 상태에 접어들었고 지난 12일 세상을 떠났다. 사망원인은 '심인성 쇼크사'다.

A씨는 "저희 네 식구는 여느 가족과 같이 평범하고 행복한 일상을 지내던 중 하루아침에 저는 남편을, 아이들은 아빠를 잃었다"며 "남편의 죽음으로 양쪽 가족들과 저는 하늘이 무너진다는 말을 비로소 알게 됐다"고 했다.

이어 "아무것도 모르던 어린아이들은 '아빠가 왜 이렇게 차갑냐', '아빠는 언제 나아서 같이 놀러 갈 수 있는 거냐'고 물었다"며 "그 당시 제가 해줄 수 있는 일은 아빠의 퉁퉁 부은 모습이나마 한 번이라도 더 보여주고, 차갑게 식어버린 손이라도 한 번 더 잡게 해주는 것뿐이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저는 당장 슬퍼할 겨를도 없다. 우리 가족은 하루아침에 가장을 잃었고, 전업주부인 저는 혼자 아이들을 키우면서 어떻게 밥벌이를 해야 할지가 가장 걱정"이라며 "뉴스에서만 보던 참담한 일들이 저와 제 아이들에게 벌어지리라 생각하지도 못했다"고 했다.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 13일 만에 30대 남편이 목숨을 잃었다며 접종 부작용에 대한 정확한 대책을 세워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 뉴스1
또 A씨는 "백신 접종 후 부작용 관련 증상과 경과도 질병관리본부에 즉시 보고했고, 통증이 있던 날부터 내내 병원 치료를 하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살아날 방법은 없었던 걸까"라며 "남편 죽음의 원인을 명백히 밝히고자 부검 의뢰를 한 상태이고, 약 두 달을 기다려야 부검 결과가 나온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빠 괜찮아?'라고 발만 동동 구르며 세 번 물었던 것이 남편과 나의 마지막 대화였다. 남편은 인사조차 할 수 없는 상태에서 차갑게 식어가다 세상을 떠났다"고 울분을 토했다.

끝으로 A씨는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안전하다는 말을 믿고 백신을 접종했으나 우리 가족의 결과는 참담하다"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부디 접종 후 생길 수 있는 부작용에 관한 정확한 대책과 구체적인 매뉴얼을 구성해주시길 간곡히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26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국내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신고된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25만7685건으로 집계됐다.

이날 기준 백신별 접종 건수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얀센 0.58% △모더나 0.52% △아스트라제네카 0.51% △화이자 0.36%다.

누적 사망 신고 사례는 총 671명이다. 백신 종류별로 △화이자 350명 △아스트라제네카 292명 △모더나 18명 △얀센 11명이다. 다른 증상으로 먼저 신고됐다가 상태가 중증으로 악화해 사망한 경우(283명)까지 포함하면 사망자는 총 954명이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