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상위 10%가 52% 탄소배출…구조전환 돼야 기후위기 극복”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9월 활동 마쳐

(창원=뉴스1) 강정태 기자 | 2021-09-24 13:13 송고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소속 지역단체들이 9월 기후대응주간 집중 행동으로 지난 13일부터 23일까지 경남도내 곳곳에서 ‘지금당장 기후정의를 실현하라’라는 1인 피켓시위를 펼치고 24일 경남도청 앞에 모여 마무리 기자회견을 가졌다. © 뉴스1 강정태 기자

“상위 10% 소득계층이 52%의 탄소를 배출하고 빈곤층 50%가 7%의 탄소를 배출해온 탄소 불평등 사회. 특정계층이 탄소를 마음껏 배출하면서 누려왔던 구조전환이 돼야 기후위기 극복은 가능하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소속 지역단체들이 9월 기후대응주간 집중 행동으로 지난 13일부터 23일까지 경남도내 곳곳에서 ‘지금당장 기후정의를 실현하라’라는 1인 피켓시위를 펼치고 24일 경남도청 앞에 모여 마무리 기자회견을 가졌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경남의 2018년 온실가스 총배출량은 6440만6000톤으로, 경남도는 2030년까지 2017년 대비 60%의 온실가스를 감축해 배출량을 2709만7000톤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지만 터무니없는 목표”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남의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만 보면 4700만톤인데 지난 2021년 4월 삼천포 1·2호기가 폐쇄됐다지만 그 2배 용량의 고성하이 석탄화력발전소 1·2호기가 2050년까지 가동됨으로써 매년 50만톤이 추가적으로 배출된다”고 밝혔다.

또한 “대부분의 석탄화력발전소가 LNG화력발전소로 대체된다고 하지만 LNG발전은 석탄발전 온실가스의 50%이상을 여전히 배출한다”며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경남의 석탄발전이 LNG발전으로 전환해도 통영, 합천, 고성, 함안에 신규 LNG발전소가 들어서면 경남도의 2030년 온실가스 목표는 달성할 수 없게 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경남이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하려면 현재 9차 전기본에서 확정된 통영LNG를 비롯해 어떠한 LNG발전소도 들어와서는 안 된다”며 “하동 7·8호기와 올해 새로 가동된 고성하이 1·2호기도 2030년 내 조기 폐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우리의 첫 번째 과제는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상향하는 계획을 정의롭게 수립하는 것으로, 대기업 이윤이 아닌 기후위기 최전선에 있는 노동자, 청년들의 목소리를 담는 대응책이 나와야 하고 토건사업보다 식량 보건 에너지의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결국 우리가 나아가야 하는 방향은 기후위기의 진짜 원인인 사회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4일과 25일 전국적으로 기후위기비상행동 회원들이 버스정류장, 지하철, 번화가 등지에서 기후대응에 발목잡는 관료와 기업을 규탄하는 1인시위를 펼친다”고 덧붙였다.


jz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