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유럽

EC, USB C타입 충전 포트 유럽 표준 채택…'애플 타격'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1-09-23 22:45 송고 | 2021-09-23 22:47 최종수정
자체 케이블을 사용하는 애플의 아이폰. © AFP=뉴스1

유럽연합(EU)이 USB-C 충전 케이블을 권역 내 모든 스마트폰에 적용할 예정이다.

23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USB-C를 스마트폰 충전 케이블의 표준으로 하겠다고 이날 밝혔다.

이 같은 계획이 회원국들과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으면 애플에 타격이 될 전망이다. 애플은 자사 제품에 USB-C가 아닌 자체 충전 케이블을 쓰기 때문이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EU 집행부위원장은 "유럽 소비자들은 함께 쓸 수 없는 충전기가 서랍에 쌓여 있는 것에 대해 충분히 오랫동안 불편함을 느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업계가 스스로 해결책을 생각하도록 많은 시간을 주었고, 이제 공용 충전기를 위한 입법 조치를 할 때가 됐다"고 덧붙였다.

현재 소비자들은 애플의 라이트닝 케이블과 기존의 마이크로USB 케이블, 최신 스마트폰에 적용되고 있는 USB-C 케이블 중에서 선택해야 했다.

EU에 따르면 유럽 소비자들은 별도로 구입하는 충전기에 연간 약 24억유로(3조3000억원)을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EU의 이런 움직임이 혁신에 반대된다고 보고 있다. 특히 애플은 모든 휴대폰이 동일한 충전 케이블을 지원하도록 강제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반발했다.

그러나 티에리 브레통 EU 내부시장 집행위원은 "이는 혁신에 반대되는 입법이 아니다. 유럽 소비자들을 위한 것이며 누구에게도 불리하지 않다"고 말했다.


past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