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딘딘 "중학생때까지 누나들 생리대 심부름"…김정은 "문화 충격"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9-22 10:03 송고 | 2021-09-22 14:41 최종수정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 메이트' 영상 갈무리 © 뉴스1

딘딘이 누나들과의 에피소드(일화)를 공개해 이를 들은 김정은이 경악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 메이트'에서는 배우 김정은과 플루티스트 김정민 자매의 일상이 공개됐다.

서로 심부름을 시키는 자매의 모습을 이경규는 "형제들끼리도 서로 심부름을 많이 시킨다"고 말했다.

이를 듣고 딘딘은 "이해 안 가는 심부름들도 있다. '짜장면 좀 시켜' 이런 것들은 스스로 하면 되는 건데 왜 시키는지 모르겠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딘딘은 "나는 어렸을 때 중학교 초반까지 누나들이 생리대를 사 오라고 하면 사 왔다"며 "종류도 다 잘 알고 있다"고 일화를 떠올렸다.

또 딘딘은 "그런데 중학교 1학년이 됐는데 학생들이 생리대를 파우치에 넣고 다니더라. 나는 누나들이랑 지냈으니까 아무렇지 않게 '어, 생리대네'라고 했더니 그 친구가 울었다"며 "그때부터 잘못된 걸 알아서 누나한테 바로 항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김정은은 "나에게는 되게 문화 충격이다. 나는 남자 형제들이 없어서 그런지 상상이 안 간다"고 놀라워했다.

그러자 딘딘은 "나는 그런 것을 당연시했다. 사실 당시엔 누나들이 정권을 잡고 있었다"고 밝히자, 이경규는 "너 누나한테 큰돈 빌렸구나"라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