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미얀마 현지 학생들 위해 온라인 학교 만든 전북대학생들 ‘훈훈’

배움터 잃은 학생 위해 학년별 필수 과목 동영상 게재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2021-08-30 17:36 송고
배움의 터전을 잃어버린 미얀마 학생들을 위해 온라인 학교를 직접 만들고 운영하고 있는 전북대 국제인문사회학부 학생들. 왼쪽부터 윤효온, 조윤주, 이원주 학생.(전북대 제공)© 뉴스1

“교실을 잃어버린 미얀마 학생들이 다시 꿈을 꿀 수 있길 바랍니다.”

지난 2월 쿠데타로 인해 배움의 터전을 잃어버린 미얀마 학생들을 위해 온라인 학교를 직접 만들고 운영하고 있는 학생들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조수민, 윤효온, 조윤주, 이원주 학생 등 10여명의 전북대 국제인문사회학부 학생들.

국제개발협력 NGO 단체인 ‘글로벌 에코비전’ 운영진인 이들은 최근 ‘들풀 온라인 학교’를 유튜브에 개설해 운영 중이다. ‘들풀 온라인 학교’는 거친 들판을 헤치고 꿋꿋하게 자라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들플 온라인 학교 설립은 지난 달 30일 이들이 직접 주최한 ‘미얀먀 민주화 포럼’이 계기가 됐다. 국내 유학 중인 미얀마 학생모임인 ‘미얀마의 봄’ 회원들로부터 민주화 전개 과정과 국민 저항, 군부 탄압 등의 이야기를 듣게 된 학생들은 뭔가 도움이 될 방법을 찾기 시작했다.

그리고 미얀마 현지 학생들을 위해 시공간을 초월해 누구나 공부할 수 있는 온라인 배움터를 만들기로 뜻을 모았다. 미얀마 현지 교사와 학생들이 군부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등교를 거부하고 있는 것에 착안한 생각이었다 .

학생들은 이 같은 생각을 행동에 옮겼다. 이들은 미얀마 출신 이주여성들의 도움으로 현지 미얀마 교사들에게 강의를 요청했고, 이 모습을 담은 영상을 편집해 사이트에 올렸다.

현재는 9학년생(한국의 중학교 3학년에 해당)을 위한 미얀마어·역사·영어·수학·과학·지질학 등 6개 과목의 수업 영상을 게재한 상태다. 앞으로 각 학년별 필수 과목 수업 동영상도 게재할 계획이다.

보다 많은 미얀마 학생들이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SNS를 통해 미얀마 학생과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적극인 홍보도 펼치고 있다. 

또 시민불복종 운동에 동참해 해직된 교사들에게는 10만원씩 후원금도 전달할 계획이다. 후원금은 글로벌에코비전이 지원한다. 

조수민 학생은“한창 배우고 꿈꿀 나이에 학교를 빼앗긴 미얀마 학생들을 도와 미얀마의 봄을 다시 피어날 수 있도록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다양한 교육 콘텐츠 제작, 후원금 캠페인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에코비전’은 2017년 전북지역 교수·기업인·의료인 등으로 구성된 NGO다. 후원금을 모아 네팔 어린이 돕기 등 개발도상국 빈곤·기아 퇴치 활동을 펼치고 있다.


94chu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