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날 아주 쓰레기로 만들어…무슨 제비를 만나냐" 분노한 박연수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8-06 10:44 송고 | 2021-08-06 16:16 최종수정
배우 박연수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배우 박연수가 전 남편 송종국의 방송에 크게 분노했다.

박연수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고 넘기려 했다. 말하면 입만 아프고, 지아와 지욱이 주변인이 다 알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박연수는 "MBN 방송에서 아빠랑 앞으로 살고 싶다는 지욱이 말은 방송에서 멘트 시켜서 했다고 집에 와서 이야기하더라. 지아도 '내 꿈만 꿔' 멘트(대사) 시켜서 한 거다. PD님께 사과 받았다"라며 방송사를 향해 책임을 물었다.

이어 "일 크게 만들기 싫어 조용히 있었다. 애들 이용해서 이러지 말아라. 상처는 온전히 애들 몫"이라고 송종국을 향해 날을 세웠다.

배우 박연수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또한 이날 박연수는 다시 한번 SNS를 통해 성명 불상자를 상대로 고소장을 낸 사진을 올리며 "조작해서 인터넷에 허위 유포하며 애들 아빠 방송 시기에 딱 맞춰서 날 아주 쓰레기로 만들어놨구나"라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불특정인을 향해 분노했다.

또 "예전에도 절 괴롭혀서 사이버수사대 접수도 해봤는데 결국 IP 추적 불가로 나왔다. 지능적이고 소름 돋을 정도로 무서운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돈 많은 남자를 만나도 아쉬울 판에 무슨 제비를 만나냐. 그런데 아무리 발버둥쳐 봐도 난 끄떡없다. 우리 지아, 지욱이가 진실이고 아주 예쁘게 잘 커주고 있으니까"라며 자식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지난달 29일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전 축구 선수 송종국이 7년째 산에서 자연인으로 생활하고 있는 근황을 공개하며, 아들과 딸 그리고 이혼 후 삶에 대해 조심스럽게 생각을 전했다.

특히 이날 아들 지욱이는 송종국에게 "아빠랑 같이 있으면서 많이 배우고 선수가 되고 싶다. 오늘 사실 이 말을 하려고 왔다. 아빠랑 같이 살면서 운동하고 싶다고 이야기하러 왔다"고 얘기했다. 이에 송종국은 "지욱이가 저를 선택했을 때는 당연히 해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단순한 문제만은 아니다"라면서 "지욱이도 새로 시작하고 저도 마찬가지인 부분이다. 축구만을 가르치는 거라면 쉽겠지만 그 외에도 엄마의 역할까지 제가 두 가지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된다. 조금 더 생각을 해보겠다"며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딸 지아가 영상통화에서 "아빠, 거기서 지내는 거 좋냐. 우리 없어서 심심하진 않으냐"라고 묻고 "내 꿈만 꿔"라고 다정하게 대화하는 모습도 포착돼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한편 송종국은 2006넌 탤런트 출신인 박연수와 결혼했으나 9년만인 2015년 합의 이혼했다. 딸과 아들은 현재 전 부인인 박연수가 키우고 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