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생후 6개월 딸, 피어싱 고통에 발버둥…엄마는 옆에서 '하하'

영상 며칠 만에 40만회 이상 조회, 수천개 비난 댓글
"불필요한 고통" 누리꾼들에 "내 아기니 신경 꺼" 응수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1-08-06 10:12 송고
미국의 한 엄마가 생후 6개월 된 여아의 귀를 뚫는 영상을 올렸다. (틱톡 갈무리) © 뉴스1

미국의 한 엄마가 생후 6개월 된 여아의 귀를 뚫는 영상을 올려 아동학대 논란이 일었다.

지난 4일 영국 미러, 더선 등은 마리사 카르페니타가 자신의 틱톡에 올린 생후 6개월 딸의 피어싱 영상이 육아 논쟁을 불러일으켰다고 보도했다.

카르페니타가 공유한 영상에서 아기는 시술용 침대에 누워 발버둥 치며 울었다. 이에 엄마는 딸의 머리와 손을 잡고 움직이지 못하게 고정했다. 이윽고 문신한 남성이 긴 바늘로 아기의 귓불을 뚫었고, 엄마는 아기의 눈물을 닦아주며 달랬다.

시술이 끝난 후 카르페니타는 딸을 품에 안고, 반짝이는 귀걸이를 뽐내며 "행복한 아기"라는 자막과 함께 영상을 끝냈다. 딸을 안고 있는 카르페니타는 함박웃음을 짓고 있었다.

아기 엄마는 누리꾼들의 부정적인 반응에 "신경끄라"고 응수했다. (틱톡 갈무리) © 뉴스1

이 영상은 며칠 만에 40만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고, 수천 개의 댓글이 달렸다. 많은 누리꾼은 이를 두고 아동 학대라고 비난하며 "왜 아기에게 불필요한 고통을 주냐", "아기는 울고 엄마는 웃고. 아기가 불쌍하다", "아기가 더 자란 뒤에 해도 되지 않냐" 등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에 카르페티나는 "당신들의 아기가 아니니 신경끄고 본인들 일에나 집중하라"고 응수했다. 다음 날 카르페니타는 누워서 웃고 있는 딸의 영상을 올리며 "말 그대로 딸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소아과학회는 "피어싱을 안전한 방식으로 하고, 정성껏 관리하면 나이에 상관없이 위험이 거의 없다"면서 "감염 예방을 위해 자녀가 피어싱 부위를 스스로 관리할 수 있을 만큼 성숙해질 때까지 피어싱을 연기하라"고 권장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