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산업

금호타이어, 빅데이터·AI 활용해 '타이어 디지털 트윈' 환경 구축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21-08-05 09:17 송고
(금호타이어 제공) © 뉴스1

금호타이어는 타이어 개발 프로세스의 디지털 전환을 선언하고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타이어 개발에 적극 활용, 컴파운드 및 성능을 예측하는 '타이어 디지털 트윈' 환경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 세계에서의 제품 개발 프로스세를 디지털 공간에 그대로 구현하고 이를 통해 제품 개발 기간 단축 및 개발 효율을 극대화하는 것을 말한다. 이를 위해 금호타이어는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과 공동 연구를 통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타이어 컴파운드 설계 중 고무 랩 특성을 예측하는 VCS(Virtual Compound Simulation) 및 타이어 주행 성능을 예측하는 VTS(Virtual Tire Simulation) 시스템을 최근 개발했다.

VCS 시스템은 기존 축전된 시험 기반의 빅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학습해 새로운 사양의 신규 컴파운드의 성능을 예측 가능케 한다. 일반적으로 타이어용 컴파운드 개발은 원재료를 혼합해 가류하는 과정을 통해 에너지 손실, 마찰력, 마모 등 타이어 요구 특성을 만족하는 타이어용 고무를 일일이 개발하기 때문에 개발 기간이 길고 비용이 많이 발생한다. 그러나 VCS 시스템을 적용하면 시뮬레이션을 통해 시험 횟수를 대폭 감소할 수 있어 타이어용 컴파운드 개발 기간이 약 50%까지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타이어는 회전저항, 제동, 마모, 승차감, 소음진동 등 주행 성능을 만족시키기 위해 제품 컴파운드, 패턴, 구조, 형상 등의 설계인자를 최적으로 디자인하는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 VTS 시스템은 타이어 설계인자와 시험 결과 기반의 빅데이터를 머신 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타이어 성능을 예측하는 모델로, 이 역시 기존 개발 기간을 최대 약 50%까지 단축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한국타이어는 밝혔다. 

김기운 특성연구담당 상무는 "금호타이어는 급변하는 모빌리티 산업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IT 및 디지털 역량을 결집, '타이어 디지털 트윈' 시스템 환경을 구축했다"며 "제품 개발 기간 단축 및 비용 절감을 통해 개발 효율을 극대화함으로써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jung907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