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김민정과 갈등 중' WIP "의무 성실히 수행…이견 해소 위해 나설 것" [공식]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8-05 08:47 송고
배우 김민정 © News1
배우 김민정과 소속사 WIP가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WIP 측이 계약상 의무를 위반한 적이 없다며 이견 해소를 위해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5일 WIP는 공식입장을 내고 "지난 2019년 3월 21일 김민정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고, 전속 계약서는 공정 거래위원회가 제정, 권고한 표준 약관에 따라 작성됐다"라며 "그간 전속 계약상 의무를 성실하게 준수해 왔다"라고 밝혔다.

WIP는 "김민정이 전 소속사인 크다 컴퍼니와 진행했던 소송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라며 "영화 '타짜 : 원아이드 잭' 관련 손해 배상을 비롯해 김민정 소유 자택에 대한 부동산 가압류, 불법 집행된 광고물 사용 중단과 손해 배상, 전 소속사의 미 정산금 지급 소송 역시 모두 잘 마무리 지어 법적 리스크를 해소해 김민정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연예 활동을 이끌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민정과 전속계약 체결 이후, 단 한 차례도 계약상의 의무를 위반한 사실이 없다"라며 "특히 김민정의 활동에 따른 수익금 역시 계약에 따라 지불해 왔다. 최근 김민정이 출연한 '악마판사' 출연료도 80% 이상 지급된 상태이며, 나머지 20%의 출연료 역시 전속 계약에 따라 비용 처리 및 정산 과정을 거쳐 지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WIP는 김민정의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늘 노력해 왔고 이를 통해 김민정의 차기작 출연과 회당 출연료 상향, 다수의 광고 계약 체결 등의 성과를 이뤄냈다"라며 "앞으로도 김민정과 전속 계약의 연장 등에 대한 이견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자세로 나설 것"이라고 했다.

최근 김민정은 소속사 WIP에 전속계약 관련 내용증명을 보냈다. 김민정 측은 지난 3월 전속게약이 종료됐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WIP 측은 아직 계약이 종료되지 않았다며 현재 배우가 출연하고 있는 tvN '악마판사' 역시 소속사 측이 케어하고 있다고 반박 중이다.

한편 김민정은 지난 1990년 MBC 드라마 '베스트극장 미망인'으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뉴하트', '미스터 션샤인과 영화 '작전'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드라마 '악마판사'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WIP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배우 김민정의 전속 매니지먼트사인 WIP입니다.

최근 배우 김민정과 WIP 양측 간에 체결된 전속계약을 두고 나온 보도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힙니다

WIP는 2019년 3월 21일 김민정과 전속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전속 계약서는 공정 거래위원회가 제정, 권고한 표준 약관에 따라 작성됐습니다.

WIP는 그간 전속 계약상 의무를 성실하게 준수해 왔습니다. 특히 김민정이 전 소속사인 크다 컴퍼니와 진행했던 소송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왔습니다.

이를 통해 영화 “타짜 : 원아이드 잭” 관련 손해 배상을 비롯해 김민정 소유 자택에 대한 부동산 가압류, 불법 집행된 광고물 사용 중단과 손해 배상, 전 소속사의 미 정산금 지급 소송 역시 모두 잘 마무리 지었습니다.

​전속 배우를 둘러싼 법적 리스크를 해소함으로써 김민정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연예 활동을 이끌어 왔습니다.

더욱이 WIP는 김민정과 전속계약 체결 이후, 단 한 차례도 계약상의 의무를 위반한 사실이 없습니다.

특히 김민정의 활동에 따른 수익금 역시 계약에 따라 지불해 왔습니다. 최근 김민정이 출연한 ‘악마판사’ 출연료도 80% 이상 지급된 상태입니다. 나머지 20%의 출연료 역시 전속 계약에 따라 비용 처리 및 정산 과정을 거쳐 지급될 예정입니다.

WIP는 김민정의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늘 노력해 왔습니다. 이를 통해 김민정의 차기작 출연과 회당 출연료 상향, 다수의 광고 계약 체결 등의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WIP는 앞으로도 김민정과 전속 계약의 연장 등에 대한 이견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자세로 나설 것입니다.

또한 전속계약 계약 당사자이자 동종업계의 파트너로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WIP 대표이사 박 철 옥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