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연기·취소 논란에도 軍은 '계획대로' 한미훈련 준비

각 군 훈련 준비사열 마치고 미국 측과 세부 계획 협의
美국방부 "한반도서 '위협' 맞서려면 적절한 훈련 필요"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21-08-04 14:26 송고 | 2021-08-04 14:58 최종수정
경기도 평택 소재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 계류 중인 미군 헬기. 2021.8.2/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이달 중순으로 예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놓고 '연기·취소'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한미 군 당국은 당초 계획대로 훈련 준비에 임하고 있다.

4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우리 군은 지난주까지 육해공 각 군별로 훈련 준비상황에 대한 사열을 마친 뒤 이번 주부터 한미연합사령부 주관으로 주한미군과 함께 훈련 세부계획을 논의하고 있다. 관련 사항은 이날 청와대에도 보고됐다.

우리 국방부는 현재 올 후반기 한미훈련에 대해 "시기·규모·방식 등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며 한미 당국이 협의 중"이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군 내부적으론 연간 훈련계획에 따라 오는 10일부터 나흘 간 한미훈련의 '사전연습' 격인 위기관리참모훈련(CMST)를 실시한 뒤 16~26일 기간 '본훈련'인 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연습(21-2-CCPT)을 진행하는 '시간표'가 이미 마련된 상태다.

CMST는 전면전이 아닌 국지도발·테러 등 상황을 가정한 대응훈련으로서 통상 본격적인 한미훈련 직전에 우리 군 단독으로 진행된다.

이후 CCPT는 북한의 공격에 따른 전면전 상황을 가정해 통상 '방어' 훈련과 '반격' 훈련 등 2단계로 나뉘어 진행되고, 훈련 종료 뒤엔 한미 양국 군의 사후 강평이 이뤄진다.

매년 전·후반기 2차례 실시되는 CCPT는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의 도상훈련(CPX)으로서 한미 양국 군이 함께하는 대규모 야외 실기동훈련(FTX)은 포함되지 않는다.

미국 국방부 청사 <자료사진> © AFP=뉴스1

한미 양국 군은 이번 후반기 훈련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 등을 고려해 규모를 훈련 규모를 '축소'해 진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한미 양국 군은 이번 훈련기간 중 '북한의 군사적 도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군사대비태세 유지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앞서 1일자 담화에서 한미훈련을 "적대적인 전쟁연습"이라고 칭하며 "(훈련이 실시될 경우) 북남관계의 앞길을 더 흐리게 하는 재미없는 전주곡이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와 국가정보원 등 일부 정부 부처로부터도 한미훈련 실시와 관련해 남북관계를 감안한 "유연한 대처", 즉 '연기' 필요성이 제기됐으나, 우리 군뿐만 아니라 훈련의 다른 한 축인 미군 측에서도 '계획대로 실시한다'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김 부부장 담화에 대한 질문에 "그 담화를 봤다"면서도 "우리가 한반도에서 다양한 위협에 맞서기 위해선 적절한 훈련과 준비가 필요하다는 덴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커비 대변인은 "그에 못지않게 동맹국 한국과 (훈련을) 계속 협의할 필요가 있다는 것도 달라지지 않았다"며 "우린 함께 결정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미국 일방이 아니라 한미 양국 모두의 필요와 목적에 따라 한미훈련을 실시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커비 대변인은 '한국 정부가 북한의 요구대로 훈련을 중단하자고 요청한다면 동의할 거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일어나지 않은 일을 묻고 있다"면서 "가정에 대한 얘기는 하지 않겠다"고 했다. 적어도 이날 현재까지는 우리 정부가 미국 측에 '훈련 중단'을 제의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ys417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