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김홍빈 대장 구조한다" 파키스탄 구조헬기 2대 베이스캠프로 출발

구조작업 본격 개시…구조대원 태우고 사고지점으로 이동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2021-07-24 19:00 송고
장애 산악인 김홍빈 대장이 브로드피크(8047m) 등정에 앞서 지난 12일 K2베이스캠프에 들러 등반루트를 살펴본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2(8611m)와 브로드피크의 거리는 8km 정도다. (김홍빈 대장 페이스북 캡처)2021.7.22/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장애인 최초로 브로드피크(8047m) 정상에 올라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하다 실종된 김홍빈(57) 대장 구조 작업이 개시됐다.

24일 광주김홍빈사고수습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45분(현지시각 1시45분) 파키스탄 군 구조헬기 2대가 브로드피크 인근의 카르두에서 베이스캠프로 출발했다.

구조헬기는 베이스캠프에서 구조대원들을 태우고 사고지점으로 이동할 계획이다.

김홍빈 대장 구조작업은 중국 정부가 전날 파키스탄 구조 헬기의 중국 여공 진입을 허가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파키스탄 정부는 전날 구조헬기를 띄우려고 했으나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아 헬기 수색은 진행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부터 현지 날씨가 좋아지면서 구조 헬기를 활용한 구조 작업이 본격화했다.

베이스캠프에는 파키스탄 군 헬기 2대와 한국·러시아·파키스탄·이탈리아 산악인으로 구성된 '현장 국제 구조대' 10여명이 대기 중이다.

김홍빈 대장은 지난 18일 오후 4시58분쯤(현지시간) 브로드피크(8047m) 완등 소식을 전하고 하산하던 중 18일 자정쯤 해발 7900m 지점에서 조난당했다.

위성전화로 구조신호를 보낸 김 대장은 19일 오전 러시아 구조팀에 의해 발견돼 주마(등강기)를 이용해 올라오다 다시 추락해 실종됐다.

실종된 위치가 브로드피크 동남쪽 중국령으로 확인되면서 파키스탄 정부는 지난 22일 오후 6시46분(현지시각 오후 2시46분) 중국 정부에 월경 신청을 했다.

한국 외교부와 주 중국대사관, 광주시 대책위원회도 속히 승인을 요청했고 중국정부도 인도주의 차원에서 구조작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ofatejb@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