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민석 "野 플랜A 윤석열, B 최재형…모두 버리고 추석쯤 플랜C 낼 것"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7-23 07:08 송고 | 2021-07-23 11:25 최종수정
최재형 전 감사원장(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첫 페이스북 게시물(페이스북 갈무리)© 뉴스1

이재명 캠프 총괄 특보단장인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쟁상대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아닌 '제3의 인물'을 예상하고 있다고 발언, 이른바 '플랜C'를 끄집어냈다.

안 의원은 22일 저녁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 전화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윤 전 총장의 말실수가 많아지고 있다"고 묻자 "(그래서) 야권 대선 후보 선출은 지금 플랜B 단계로 가고 있다"고 판단했다.

그는 "플랜A는 윤석열을 중심으로 야권 후보를 생각했을 때 만지작거렸던 것인데 지금 마무리되고 있는 것 같다"며 "왜냐하면 가족 문제, 본인의 말실수, 장모까지 구속되는 등 윤 전 총장이 검증의 시간을 버텨내지 못할 것으로 야권이 보고 플랜B를 막 가동하기 시작하는 단계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플랜B의 중심에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있다"면서 "플랜A든 플랜B든 정치는 명분인데 두 분 다 대통령이 되려고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을 중도에 사퇴해 국민들은 도저히 명분을 인정해줄 수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이나 최재형 두 분 모두 대한민국을 어떻게 이끌겠다는 정책과 비전을 보여주고 있고 최 전 원장도 결국 검증을 견디지 하고 못할 것"이라며 따라서 "야권에서 B마저 선택하지 않을 것이며 결국에는 플랜C가 기다리고 있다"고 예상했다.

진행자가 "플랜C가 누구냐"고 하자 안 의원은 "적당한 시점이 되면 구체적으로 말하겠지만 플랜C(등장시기)는 지금이 아니라 추석 전후 시점이 될 것"이라고 궁금증을 남겼다.

안 의원 발언은 야권 유력주자들 힘을 빼려는 의도가 다분하지만 정치권에서 야권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밀 수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구원투수로 등판할 수도 있다'는 여러 추측성 전망이 나돌고 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