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신규 1842명, 역대 최다 기록…수도권→전국 확산세 조짐(종합)

충청·경남,부산·강원·제주 1주 일평균 확진자 역대 최다
국내발생 1533명·해외유입 309명…접종 완료자 누적 13%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음상준 기자, 이영성 기자, 권영미 기자, 김태환 기자 | 2021-07-22 10:13 송고 | 2021-07-22 10:50 최종수정
시민들이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줄서서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 2021.7.2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2일 0시 기준 1842명을 기록했다. 전일 대비 56명 증가한 규모로, 지난 21일 0시 기준 1784명을 넘어서며 하루 만에 역대 최다 규모를 경신했다.

이날 청해부대 34진 감염자 270명이 해외유입 사례에 포함되면서 전체 확진자 규모가 크게 증가했다. 이를 제외하더라도 국내발생 확진자가 1600명에 육박해 25일 종료하는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2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842명 증가한 누적 18만4103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발생 확진자는 1533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309명이다.

국내발생 규모는 전날 1726명보다 200명 가까이 줄었지만, 올 들어 네 번째 규모다. 청해부대 장병 301명은 아덴만 해역에 파병했다가 집단감염으로 지난 20일 조기 귀국했다. 검사 결과 27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0시 기준 백신 1차 접종자는 13만9214명을 기록했다. 누적 1차 접종자는 1658만3044명으로 통계청 2020년 12월 말 주민등록인구현황 대비 32.3%다. 접종 완료자는 2만3593명 증가한 672만3004명으로 집계돼 전국민 대비 13.1%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국내발생 1533명…수도권 64.4%·비수도권 35.6%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16일째 1000명대를 기록했고, 연일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하루 만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고, 비수도권도 지역발생 기준 올 들어 두 번째로 많았다. 전국 비중 36%를 기록하며 오름세를 유지 중이다.

22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842명 증가한 누적 18만4103명이었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발생 확진자 1533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309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진단검사 수는 13만283건으로 전날 14만247건에 비해 1만여건 감소했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4만5245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7만6490명(확진자 354명),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는 8548명 (확진자 26명) 진행했다.

신규 격리 해제자는 1439명으로 남은 격리자는 1만8967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난 218명, 사망자는 3명 늘어 누적 2063명(치명률 1.12%)을 기록했다.

전국 지역발생은 1주 일평균 1426.6명을 기록했다. 이달 15일 0시 기준 1300명대에 진입한 이후 20일 0시 기준부터는 1400명대로 올라서며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수도권 1주간 일평균은 984명으로 1000명대에 육박했다.

코로나19 국내 지역발생 일일 신규확진자 연간 추이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비수도권 1주 일평균은 443명이다. 특히 충청 129.1명, 경남 165명, 강원 41.6명, 제주 15.9명 등으로, 일부 지역은 1주 일평균 최다 규모를 기록했다.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추이는 9일부터 22일까지 최근 2주간 '1316→1378→1324→1100→1150→1613→1600→1536→1452→1454→1252→1278→1784→1842명'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해외유입 사례를 뺀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1236→1320→1280→1063→1097→1567→1554→1476→1401→1402→1208→1242→1726→1533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 1842명(해외 309명) 지역별 현황은 서울 494명(해외 5명), 부산 102명(해외 3명), 대구 38명, 인천 130명, 광주 11명, 대전 81명, 울산 25명, 세종 10명, 경기 363명(해외 10명), 강원 47명, 충북 28명, 충남 39명, 전남 4명, 전남 18명, 경북 29명, 경남 90명(해외 1명), 제주 24명, 검역 290명이다.

22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842명 증가한 18만4103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1842명(해외유입 309명 포함)의 신고 지역은 서울 499명(해외 5명), 부산 105명(해외 3명), 대구 38명, 인천 130명, 광주 11명, 대전 81명, 울산 25명, 세종 10명, 경기 373명(해외 10명), 강원 47명, 충북 28명, 충남 39명, 전북 4명, 전남 18명, 경북 29명, 경남 91명(해외 1명), 제주 24명, 검역 과정 290명이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백신 1차 접종률, 전국민 대비 32.3%…접종 완료 13.1%

이날 0시 기준 백신 1차 접종자는 13만9214명이다. 누적 1차 접종자는 1658만3044명으로 통계청 2020년 12월 말 주민등록인구현황 대비 32.3%다. 접종 완료자는 2만3593명 증가한 672만3004명으로 집계돼 전국민 대비 13.1%다.

백신 접종은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9일부터 전국 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과 고등학교 교직원 등 65만명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이들 65만명은 1차 접종을 오는 30일까지, 2차 접종은 8월 9일부터 20일까지 진행한다. 50대 접종은 26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0시 기준 백신별 접종 현황을 보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1차 접종 누적 1040만2781명, 2차까지 접종 마친 사람은 185만2652명이다. 1차 AZ백신, 2차 화이자 백신 맞은 교차접종자는 누적 77만5830명이다.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자는 498만7302명, 접종 완료자는 373만650명이다. 1회 접종이면 되는 얀센 백신은 이날까지 112만9713명이 맞았다. 모더나 백신은 접종 대상자 6만3925명 중 6만3248명(98.9%)이 1차 접종을 마쳤고 4133명이 접종을 완료했다.


k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