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신하균 "인터뷰 하기 어렵다? 그게 다 진심"…의외의 개그감에 유재석 '폭소'

'유 퀴즈 온 더 블럭' 23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1-06-23 22:21 송고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배우 신하균이 뜻밖의 예능감을 뽐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신하균이 게스트로 출연해 MC 유재석, 조세호를 만났다.

신하균과 대학 동문인 유재석은 그를 보자마자 "아니, 나 진짜 '유퀴즈'에 하균씨가 나올 줄 몰랐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신하균은 단답형으로 자기 소개를 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당황하지 않는다. 이런 '짤'이 많다. 인터뷰 하기 어렵기로 소문나 있다. 엉망진창이구만~"이라고 농을 던졌다. 

유재석은 "인터뷰 대답을 짧게 하는 이유가 뭐냐"라고 물었다. 신하균은 "일부러 그런 건 아니고, 다 제 진심이다. 그때 생각나는 대답을 하는 것"이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유재석은 "근데 이게 쌓이다 보니까 정말 재미있다"라며 배꼽을 잡았다. 

유재석은 여러 가지 질문을 던졌다. "내일 지구가 멸망한다면?"이라는 물음에 신하균은 "무서울 것 같은데"라고 답했다. "엄마한테 가장 많이 듣는 말은"이라고 하자 "밥 먹어~"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나에게 '유퀴즈'란?"이라고 물어보자 "오늘 출연한 프로그램"이라고 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를 지켜보던 조세호는 "어떻게 보면 여기 계신 분들이 왜 웃는지 모를 수도 있겠다"라고 물었다. 하지만 신하균은 "재밌으니까 웃는 거겠죠"라고 예상하지 못했던 대답을 내놔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유재석은 "개그감이 있는 분이다, 아예 없으면 이럴 수가 없다"라며 또 한번 폭소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