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박은석, '펜트하우스3' 인종차별 논란 사과 "조롱 의도 없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1-06-13 21:51 송고
SBS '펜트하우스3' 캡처 © 뉴스1

배우 박은석이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 속 분장이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린 것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박은석은 13일 자신의 공식 틱톡 계정을 통해 영어로 된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알렉스' 캐릭터가 아프리카계 미국인 커뮤니티에 해를 끼치거나 조롱하거나, 무례하게 하거나, 낙담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는 것을 알리고 싶다"며 "캐릭터의 외모를 보고 화낸 사람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그것은 조롱보다 문화에 대한 찬미였지만, 이제는 그 접근법이 잘못됐다는 걸 알았다"며 "소수자인 저 자신도 더 잘 알았어야 했는데 스스로 인지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알렉스의 외모는 의도적으로 조롱한 것이 아니다"라고 재차 해명했다.

앞서 지난 11일 방송된 '펜트하우스3'에서 박은석은 로건 리의 쌍둥이 형 알렉스 리로 등장했다. 해당 장면에서 알렉스 리는 레게머리에 파격적인 문신 스타일 등을 선보였는데, 이 같은 모습이 문화적 존중 없이 흑인들의 외모를 따라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랐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